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공항 이전갈등 와중에 군위군수 해임 위기…주민들 소환 서명지 선관위에 접수

김영만 경북 군위군수에 대한 주민소환을 요구하는 주민들의 서명지가 26일 선거관리위원회에 접수됐다. 
 

"주민소환 서명 정족수 채웠다"
공항 유치 반대 측 주민들 주장
심사절차 후 8~9월쯤 주민투표

김영만 군위군수. [사진 군위군]

김영만 군위군수. [사진 군위군]

대구국제공항과 K-2 공군기지(이하 통합대구공항)의 군위 유치를 반대하는 '군위 통합공항유치 반대추진위(이하 반추위)'는 이날 주민 4016명이 서명한 서명지를 군위군선관위에 제출했다. 김 군수가 통합대구공항 유치를 일방적으로 강행해 군민의 행복추구권과 재산권이 침해됐다며 반추위가 지난달 24일부터 추진한 서명이다. 
 
주민소환 투표를 하기 위해선 지역 유권자 15% 이상의 서명을 받아야 한다. 군위군 전체 유권자 수는 2만2075명이다. 이 중 15%인 3312명의 서명을 받으면 주민투표가 시작된다. 반추위는 이날 제출한 서명지에 유권자 4016명이 서명해 정족수를 훌쩍 넘겼다고 주장하고 있다.
 
서명지를 접수한 군위군선관위는 앞으로 서명지 심사를 비롯한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군위군선관위 지도계 관계자는 "2주 정도 서명지 심사를 하고 7일간 주민 열람·이의신청 접수를 해 처리한다. 이어 김 군수에게 소명할 기회를 주고 투표일을 확정해 주민투표 발의를 한다"고 설명했다. 선관위가 주민투표 발의를 하는 즉시 김 군수는 직무가 정지된다. 
지난 2월 경북 군위군 우보면 한 도로에 대구통합공항 유치를 반대하는 현수막들이 걸려 있다. 군위=김정석기자

지난 2월 경북 군위군 우보면 한 도로에 대구통합공항 유치를 반대하는 현수막들이 걸려 있다. 군위=김정석기자

 
모든 절차가 마무리되면 8~9월쯤 주민투표를 실시한다. 군위군 인구 3분의 1 이상이 참여해 절반 넘게 찬성하면 군수는 해임된다.
 
한편 통합대구공항 이전은 지난해 7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사실상의 직접 지시를 내리면서 국방부와 대구시가 추진해 왔다. 국방부는 2월 16일 군위군 우보면과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 2곳을 예비이전후보지로 확정했다.  
 
군위=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