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앞길, 오늘부터 24시간 개방

26일부터 청와대 앞길이 24시간 개방된다. [중앙포토]

26일부터 청와대 앞길이 24시간 개방된다. [중앙포토]

26일부터 청와대 앞길이 24시간 개방됨에 따라 경찰이 이날 밤부터 청와대 출입구를 열어놓기로 했다.
 
김정훈 서울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늘 오후 8시 청와대 동문과 서문을 닫지 않고 개방할 것”이라며 “이제 누구든 지나가고 산책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청와대 앞 도로 5곳에 설치된 검문소에서도 필요한 경우에만 검문하는 등 검문 수위를 완화한다. 바리케이드는 없애고, 2개 차로 중 1개 차로를 안전지대로 둬 나머지 1개 차로만 사용하게 할 방침이다.
 
김 서울청장은 “청와대 앞길 24시간 개방 지침이 나왔을 때부터 사전 교육 등을 통해 준비를 해왔다”며 “직원들의 근무 강도를 높여 경호상 안전 문제와 시민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서울청장은 또 청와대 앞 집회와 1인 시위가 늘어날 가능성에 대해선 “집회는 사전에 신고가 돼야 한다. 신고가 없었으면 차단할 것”이라며 “근무 강화와 불심검문 등을 통해 관리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인 시위라면 근무 강도를 높여 안전에 문제가 없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을 적용받지 않는 1인 시위의 경우에도 관련법상 경호 목적을 고려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검문 등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는 만큼 가능한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경찰은 밝혔다.
 
청와대 앞길은 이날부터 24시간 시민들에게 개방된다. 청와대 방향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게 됐고 청와대 주변을 운전할 때 경찰관이 검문하는 장면도 사라진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