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난이도 높인 운전면허시험 반년 만에, 초보자 교통사고 급감

'불면허시험' 시행 반년 만에 초보·연습면허자 사고 줄었다는 조사가 보고됐다. [중앙포토]

'불면허시험' 시행 반년 만에 초보·연습면허자 사고 줄었다는 조사가 보고됐다. [중앙포토]

새 운전면허시험 시행 6개월 만에 운전 초보자들의 교통사고가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연습면허 교통사고는 전년에 비해 70%로 급감했으며 이에 따른 인명피해 사고도 줄었다.  
 

제도 시행 후 합격률 현격히 낮아져

경찰은 2011년 운전면허시험 간소화 이후 교통사고가 증가한다는 지적이 일자 제도 개선에 착수, 장내기능시험에서 경사로와 ‘T자 코스’(직각주차)를 부활시키는 등 한층 어려워진 면허시험 제도를 지난해 말 시행했다.
 
26일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2일 새 제도 시행 이후 이달 21일까지 운전면허를 취득한 초보운전자 교통사고가 지난해 같은 기간 904건에서 562건으로 342건(37.8%) 감소했다.  
 
기능시험에만 합격한 연습면허자 교통사고는 60건에서 16건으로 44건(73.3%) 줄었다. 연습면허 소지자 중 인명피해 사고를 내 연습면허가 취소된 경우도 43건에서 9건으로 34건(79.1%) 감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2011년 면허시험 간소화 이후 특히 연습면허 소지자 교통사고가 매년 증가한 점을 고려하면 애초 의도한 제도개선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제도 시행 후 6개월간 합격률은 현격히 낮아졌다.  
 
학과시험 합격률은 종전 간소화 제도 시행 당시에는 87.3%였으나 새 제도 시행 이후 1주일간 80.3%로 낮아졌고, 6개월간 평균 80.8%의 합격률을 보였다.  
 
장내기능시험 제도개선 전 92.8%에 이르는 합격률을 보였다가 시행 일주일 간 30.3%로 급락했고 6개월 평균 역시 54.0%로 과거보다 눈에 띄게 낮아졌다. 58.5%였던 도로주행 합격률은 새 제도 시행 1주일간 49.6%였다가 6개월간 평균 55.4%를 기록해 하락 폭이 상대적으로 작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