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말까지 명품' 블랙핑크의 남다른 컴백 의상

[사진 SBS '인기가요' 방송 캡처]

[사진 SBS '인기가요' 방송 캡처]

걸그룹 블랙핑크가 7개월 만에 신곡 '마지막처럼'으로 컴백한 가운데 이들의 명품 무대의상도 주목받고 있다.  
 
25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서는 블랙핑크가 무더위를 날려줄 신곡 '마지막처럼' 무대를 꾸몄다.  
 
[사진 'blackpink closet']

[사진 'blackpink closet']

 
블랙핑크 의상만을 모아 브랜드와 가격을 알려주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따르면 지수가 이날 입은 크롭탑은 명품 브랜드 발망의 것으로 1587달러(한화 약 180만원)다. 반짝이는 소재의 스커트는 99달러(약 11만원) 정도다.  
 
[사진 'blackpink closet']

[사진 'blackpink closet']

 
제니가 입은 투피스는 명품 브래드 돌체앤가바나와 구찌 상품이다. 상의는 387달러(약 43만원), 하의는 795달러(약 90만원)이다.  
 
[사진 'blackpink closet']

[사진 'blackpink closet']

 
로제는 1500달러(약 170만원)짜리 구찌 티셔츠를 입었는데, 이날 무대에서는 밑 부분을 잘라 크롭탑으로 리폼해 입었다. 청바지는 베트멍과 리바이스의 콜라보 상품으로 1090달러(약 123만원)에 달한다.  
 
[사진 'blackpink closet']

[사진 'blackpink closet']

 
리사는 허벅지까지 오는 길이의 니삭스를 입었는데 이는 구찌 제품으로 370달러(약 41만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blackpink closet']

[사진 'blackpink closet']

 
이날 블랙핑크가 입은 모든 옷이 다 명품은 아니다. 리사가 입은 청바지는 한국 브랜드 스타일난다의 제품으로 24달러(약 2만 7000원)면 살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