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범죄 모의 중 틀어지자 친구 살해…원룸 9시간 방치한 20대 일당 구속영장

26일 전북 군산경찰서는 친구를 폭행해 숨지게 한 뒤 시신을 방치가 20대 일당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사진 연합뉴스]

26일 전북 군산경찰서는 친구를 폭행해 숨지게 한 뒤 시신을 방치가 20대 일당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사진 연합뉴스]

대출사기를 모의한 중 일이 틀어지자 공모했던 친구를 살해하고 도주한 20대가 경찰에 자수했다.
 
26일 전북 군산경찰서는 친구 폭행해 숨지게 한 뒤 도주한 A씨(20)가 자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를 포함해 현장에서 붙잡힌 B군(19) 등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2일 오후 9시 30분 전북 부안의 한 펜션에서 친구 C씨(20)를 둔기와 소주병으로 무차별 폭행해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 4명과 숨진 C씨는 평소 자주 어울리며 대출 사기를 공모했던 친구 사이였다.
 
이들은 C씨가 폭행으로 의식을 잃자 23일 오전 4시 B군이 거주하는 군산의 한 원룸으로 옮긴 뒤 9시간 넘게 방치했다.
 
C씨는 결국 이날 정오 숨진 것으로 경찰은 추정했다.
 
경찰은 달아난 A씨를 찾기 위해 주거지를 수색하고 지인을 상대로 탐문을 벌였다.
 
경기 가평까지 도주한 A씨는 자신에 수사망이 좁혀지는 것을 직감하고 사건 나흘만인 25일 오전 5시 25분께 경찰에 자수했다.
 
경찰 조사에서 이들 일당은 "5명이 모여 대출 사기를 모의했는데 숨진 친구가 대출 사기 대상자를 정해진 시간까지 데려오지 못해 화가 났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당초 이들에게 폭행치사 혐의를 적용하려 했으나 숨진 친구를 9시간 넘게 방치했다는 점 등에서 고의성이 판단돼 살해혐의를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