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학약품 폐기 중 폭발사고…상지대 학생 5명 부상

26일 오전 11시 11분 강원도 상지대학교 자연과학관에서 화학약품 폭발사고가 발생해 학생 5명이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중앙포토]

26일 오전 11시 11분 강원도 상지대학교 자연과학관에서 화학약품 폭발사고가 발생해 학생 5명이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중앙포토]

26일 오전 11시 11분 강원도 원주시 상지대학교 자연과학관 2층 실험실에서 화학약품 처리중 폭발사고가 발생해 학생 5명이 다쳤다.
 
강원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부상 당한 학생 5명 중 3명은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에 나머지 2명은 원주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사고는 실험을 마치고 화학약품인 염산과 질산을 폐기하던 중 갑작스런 화학반응이 발생해 폭발한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사고 후 학생들은 실험실 내 비상샤워기를 이용해 상처 부위를 물로 씻어내는 등의 신속한 응급처치 진행해 찰과상이나 물집 등 가벼운 상처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현장을 수습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