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우현 미스터피자 회장, 오늘 오후 2시 대국민사과 예정

MPK 정우현 회장 [중앙포토]

MPK 정우현 회장 [중앙포토]

'갑질논란'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미스터피자 창업주 정우현(69) MP그룹 회장이 대국민사과를 하겠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26일 오후 2시 서초구 본사에서 대국민사과를 하겠다고 전했다.  
 
정 회장은 친인척 관여한 업체를 중간에 끼워 넣는 방식으로 가맹점에 비싸게 치즈를 공급한 혐의로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 조사부의 수사를 받고 있다.  
 
검찰은 본사가 집행해야 할 광고비를 가맹점주에 떠넘긴 의혹, 가맹점주를 대상으로 한 회장의 자서전 대량 강매, 비자금 조성 등 업계에서 제기된 의혹 전반도 들여다 볼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