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갑질 의혹' 미스터피자 정우현 회장 출국 금지

MPK 정우현 회장. 최승식 기자

MPK 정우현 회장. 최승식 기자

검찰이 미스터피자 본사를 압수 수색을 한 데 이어 창업주인 정우현(69) MPK그룹 회장을 출국 금지했다.  
 
2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이준식 부장검사)는 정 회장을 출국금지 조치하고, 계좌추적용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회사 간 자금 거래 상황을 추적하고 있다.  
 
정 회장은 친인척이 운영하는 관계사들의 이익을 위해서 가맹점들에 10kg에 7만원이면 공급할 수 있는 치즈를 8만7000원의 가격으로 가맹점에 강매한 혐의(공정거래법 위반) 등을 받는다.  
 
검찰은 이밖에 개인적으로 회사자금을 횡령했는지 개인 비리와 탈퇴한 가맹점주가 낸 피자가게 인근에 보복 출점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보고 있는 혐의가 단순하지 않아 모두 정리하자면 시간이 걸릴 수는 있으나, (사건 처리를) 될 수 있으면 빨리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한편 정 회장은 이날 오후 2시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