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 “최순실 은닉재산 관련 세무조사 진행 중”

최순실씨의 은닉재산 의혹과 관련해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가 “현재 세무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 [연합뉴스]

한승희 국세청장 후보자 [연합뉴스]

한 후보자는 2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나와 최씨 은닉재산 환수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한 후보자는 또 “조세 정의 차원에서 최씨 은닉재산에 대한 철저한 추적이 필요하다”는 청문위원들의 당부에 “유념해서 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최태민(최순실의 아버지) 일가의 재산이 2730억원, 최순실씨의 재산은 230억원 달하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한 후보자는 또 “올해 8조원 이상의 초과세수로 추가경정예산 활용이 가능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세수 추계는 기획재정부가 하는 것이지만, 추경 예산 자체는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공익법인 출연을 악용해 재산을 편법으로 상속ㆍ증여하는 문제에 대해선 “공익법인 운용실태는 세법에 따라 운용하고 있다”며 “그런 점(악용사례)들은 항상 점검하고 있다”고 답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