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존 햄리 "한ㆍ미 정부, 북한에 대한 상호보완적 접근법 찾게 될 것"

존 햄리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소장이 2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2017 중앙일보-CSIS 포럼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전민규 기자

존 햄리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소장이 26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2017 중앙일보-CSIS 포럼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전민규 기자

존 햄리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소장은 "문재인 정부와 트럼프 행정부가 근본적으로 다른 대북관을 갖고 있는 것 같지만, 결국 북한에 대한 상호 보완적인 접근법을 찾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26일 중앙일보-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포럼 개최
존 햄리 CSIS 소장 환영사 통해 밝혀
"북한과 대화 '적절한 시기' 한ㆍ미 시각 다르지 않아"
"한미 FTA 전면적 이행해야... 한미 동맹 강화에 도움"

햄리 소장은 26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열린 중앙일보-CSIS 포럼에서 환영사를 통해 "문 대통령이 대선 기간 동안 밝힌 '(북한에 대한) 건설적인 개입' 정책과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과 고립' 정책 사이의 잠재적 긴장감에 대해 걱정을 했다"면서 "하지만 문 대통령이 보낸 미국 특사단을 만난 이후 상당히 안심을 하게 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관련기사
그는 문 대통령이 북한의 손을 잡기를 원하는 '적절한 시기'와 "북한이 협박과 무력을 중단하면 북한에 건설적으로 임하겠다"는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의 발언은 결국 같은 맥락이라고 강조했다.
 
햄리 소장은 그러면서 "오히려 걱정이 되는 것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이라고 밝혔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FTA를 규탄했지만, 내 관점으로는 한미 FTA는 좋고 견고한 협정"이라면서 "이 중요한 협정을 내던져버리기보다는 전력을 다해 협정을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 FTA는 안보와도 직결되는 한미 동맹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그동안의 진전을 되돌리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햄리 소장은 또 "중국은 점점 민족주의적으로 바뀌고 있고, 일본은 동아시아 지역에서 군사력 강화를 꿈꾸고 있으며, 북한은 훨씬 더 호전적이고 위협적인 국가가 되었다"면서 "이런 상황들을 감안할 때, 지난 70년보다 현재의 한미 동맹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햄리 소장은 "한-미 두 정부가 보다 가까워지고, 서로의 목소리를 더 잘 듣고, 협조와 조정의 기회를 찾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그는 "두 나라가 함께 하면 동북아시아의 복잡한 도전과제를 잘 다룰 수 있겠지만, 분열한다면 잠재적 손해로 고생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설영 기자 snow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