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용섭 "민노총 파업? 지금은 때가 아니다"

이용섭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윈장. 김춘식 기자

이용섭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윈장. 김춘식 기자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이번주 예정된 민주노총 총파업에 대해 반대 의견을 밝혔다.
 
이 부위원장은 26일 YTN라디오에 출연해 “30일 예정된 민노총 총파업을 어떻게 보느냐”는 사회자 질문에 “지금은 총파업을 할 때가 아니고 일자리 혁명과 사회 대개혁을 위해서 힘든 길을 가고 있는 대통령을 도울 때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대선 때 민노총이 요구한 적폐 청산과 사회 대개혁을 문재인 대통령이 앞장서서 실천해가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 부위원장은 “민노총과 간담회를 할 때 이런 의견을 전달했다”며 돌발 발언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는 “민주노총은 ‘(파업이) 새 정부가 하는 일에 반대하려는 뜻은 아니다’고 얘기하고 있다”면서도 “그렇지만 저는 (파업이)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부위원장은 이어 “새 정부가 들어서니 세상이 바뀌었다는 것을 국민들이 느끼게 하려면 노동계에서도 이에 상응하는 양보와 배려, 연대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회자가 “민주노총 파업은 좀 자제해야 한다는 생각이시냐”고 다시 확인했을 때도 이 부위원장은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