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언론 적대시하는 ‘외눈박이’ 행태...보수 궤멸시킬 것”

정병국 바른정당 전 대표 [중앙포토]

정병국 바른정당 전 대표 [중앙포토]

바른정당 정병국 전 대표가 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로 출마한 홍준표 전 경남지사를 향해 일침을 날렸다.
 

바른정당 정병국 전 대표 "참혹한 대선 패배에도 당권 집착...보수의 치욕"

 
정 전 대표는 26일 의원전체회의에서 “제1야당 대표가 되겠다는 사람이 ‘나팔수로 전락한 언론에 절독운동ㆍ시청거부를 해서 어떤 꼴을 당하는지 보여주자’며 반언론 선전포고를 했다”며 “이는 언론을 적대 대상으로 보는 ‘외눈박이 행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진정한 보수 세력이라면 언론탓과 정부탓이 아닌 진정한 반성과 성찰이 필요한 때”라며 홍 전 지사의 ‘막말’과 ‘색깔론’을 비판했다.
 
정 전 대표는 홍 전 지사를 겨냥해 “참혹한 대선 패배에도 알량한 기득권만 바라보고 당권에만 집착하는 죄는 보수의 치욕으로 남게 될 것”이라며 “보수도 아닌 사람이 보수인 척 하며 반성과 성찰도 하지 않는다면 개인의 자멸을 넘어 보수의 궤멸 가져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가 25일 오후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컨퍼런스홀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서 연설하고 있다.[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가 25일 오후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컨퍼런스홀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서 연설하고 있다.[연합뉴스]

홍 전 지사는 25일 부산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문재인 정부를 “주사파가 장악했다”고 비난하면서 “지금 언론 상황을 봐라. 마지막 남은 방송이 KBS와 MBC 2개 뿐이다. 이 나라의 절반에 해당하는 반대세력이 움직이면 언론도 어떤 꼴을 당하는지 우리 한번 보여 주자”고 주장했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