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대엽 후보자 "고용노동부 약칭 '고용부→노동부'로 바꿀 것"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고용노동지청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고용노동지청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고용노동부의 약칭을 '고용부'가 아닌 '노동부'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5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서면 답변서를 조 후보자로부터 받았다고 공개했다.
 
조 후보자는 한 의원 질의에 대한 답변서에서 "앞으로 일하는 사람들의 권익을 대변하는 부처로 자리매김하도록 고용노동부의 약칭을 고용부에서 노동부로 바꿔 부처의 지향성을 명확히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노동은 우리 사회의 중심 가치임에도 과거 정부는 경제·일자리·성장의 하부개념으로 인식해 왔다"며 "정부 정책 운용 또한 경제부처가 나서고 고용노동부는 뒤따라가는 낡은 패러다임에 갇혀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사용자의 쉬운 해고를 조장한다며 노동계의 반발을 불러온 '양대 지침'(공정인사 지침, 취업규칙해석 및 운영 지침)에 대해서 "노사정 대타협 파기의 원인으로 작용했다"면서 "장관으로 임명된다면 조속히 양대 지침을 폐기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사용자가 과도한 손해배상, 가압류 청구를 하지 않도록 제도 개선에 나설 것"이라며 "강제근로(제29호, 제105호), 결사의 자유(제87호, 제98호) 등 미비준 ILO 핵심 협약 비준도 법 개정과 연계해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