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현진, 29일 LA 에인절스 상대로 4승 도전

류현진(30·LA 다저스)이 29일 LA 에인절스를 상대로 시즌 4승 사냥에 나선다.
 
류현진

류현진

26일 로스앤젤레스 타임스(LAT)에 따르면 다저스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이날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경기를 앞두고 28일 에인절스를 상대로 일본 투수 마에다 겐타(29)가 선발 등판한다고 예고했다. 
 
이에 따라 류현진은 하루 더 휴식하고 29일 에인절스전에 선발 등판한다. 로버츠 감독은 "마에다는 정말로 잘 던지고 있어서 선발로 기용할 예정이다. 다른 선발 투수들에게는 하루 더 휴식을 주게 된다"고 했다.  
 
마에다와 류현진은 5선발 자리를 놓고 경쟁하고 있다. 마에다는 최근 상승세다. 지난 19일 신시내티전에서는 임시 선발로 투입돼 5이닝 1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마에다는 24일 콜로라도전에서 8회 마운드에 올라 무실점 투구를 선보인 바 있다.
 
이로써 다저스는 27일부터 아메리칸리그에서 속한 에인절스와 인터리그 4연전을 치르는데, 선발 로테이션이 리치 힐(27일)-마에다(28일)-류현진(29일)-알렉스 우드(30일) 순이 됐다. 
 
류현진은 에인절스를 상대로 어깨 수술 전인 지난 2013년과 2014년 각각 한 차례씩 두 번 맞붙어 완봉승을 포함해 2승에 평균자책점 0을 기록했다. 에인절스는 올 시즌 39승39패 승률 5할로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3위에 올라 있다. 팀 타율 0.245(전체 22위)에 팀 홈런 84개(23위)로 공격력이 하위권에 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