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신수, 12호 홈런에 보살까지 만점 활약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가 시즌 12호 홈런을 쏘아올렸다. 
제프 배니스터 감독의 둘쭉날쭉한 기용에도 불구하고 주어진 역할을 다하고 있는 추신수. [중앙포토]

제프 배니스터 감독의 둘쭉날쭉한 기용에도 불구하고 주어진 역할을 다하고 있는 추신수. [중앙포토]

 
추신수는 26일 미국 뉴욕주 뉴욕의 양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원정 경기에 2번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1홈런) 3타점 1볼넷을 기록했다. 
 
추신수는 3-0으로 앞선 2회 초 2사 주자 1, 2루에서 상대 우완 선발 마이클 피네다의 3구째 한가운데 슬라이더를 받아쳐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스리런홈런은 날렸다. 시즌 12호. 외야 관중석 2층 데크에 꽂히는 대형 홈런이었다. 비거리는 111.86m였다. 
 
2경기 연속 안타를 때린 추신수는 시즌 타율이 0.256에서 0.257(237타수 61안타)로 약간 올랐다.
 
수비에서도 좋았다. 강한 어깨를 이용해 시즌 3번째 보살을 기록하고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7-5, 2점 차로 쫓기던 7회 말 양키스의 공격 때 2사 1, 2루에서 디디 그레고리우스의 우전 적시타를 잡은 추신수는 원바운드로 정확히 송구해 3루로 뛰던 1루 주자 게린 산체스를 잡아냈다. 텍사스가 7-6으로 이겼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