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로 많이 사랑해"…'아내 외모 비하' 논란 휩싸인 박지헌

[사진 박지헌 인스타그램]

[사진 박지헌 인스타그램]

 
가수 박지헌이 아내 외모를 비하했다는 논란에 입을 열었다.
 
박지헌은 26일 인스타그램에  "악성 댓글 자제 부탁드린다"고 말문을 연 뒤 가족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아내는 저한테 더 심한 말도 한다. 저한테 맨날 저리 꺼지라고 욕도 하고 그러지만, 매일 한 시간 이상 서로의 하루를 대화하고 여전히 서로 엄청 사랑한다"며 "(아내는) 중학교 3학년 때는 친구였고 현재 25년 지기"라고 말했다. 평소 아내와 스스럼없이 농담하며 장난쳤던 것일 뿐 비하할 의도가 아니었다는 것.
 
[사진 박지헌 인스타그램]

[사진 박지헌 인스타그램]

 
그는 "심한 장난도 치고 서로 말도 거칠게 해도 저희 부부는 그냥 이렇게 알콩달콩 사는 게 재미있고 좋다"며 "자꾸 저보고 공인이라고 하시니까 앞으로 SNS에 그런 건(논란이 될만한 게시물) 안 올리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일부 온라인커뮤니티에선 박지헌의 SNS 글이 한차례 화제가 됐다. SNS를 통해 자신의 일상을 공유하고 있는 박지헌은 과거 아내 사진을 게재하며 "노 메이크업에 똥색 옷 입고 나온 아내에게 차라리 얼굴 처박고 반성하고 있으라 했다" 등 글을 남겼고, 아내의 외모를 지적하는 내용에 일부 네티즌은 반감을 드러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