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사망사고 3배’ 본인도 불안한 고령운전자

지난 4월 부산시 해운대구에서 내리막길을 달리던 차량이 갑자기 속도를 내며 주정차 중인 차량 7대를 들이받았다. 이 충격으로 튕겨 나간 주차 차량이 길을 건너던 보행자 2명을 치어 숨지게 했다. 지난해 11월 경부고속도로 회덕분기점에선 한 승용차의 무리한 끼어들기로 뒤따라오던 관광버스 승객 등 4명이 숨지고 40여 명이 다쳤다.
 

비고령자 사고 사망 17% 줄고
고령자는 같은 기간 35% 늘어
교통사고도 2배 가까이 급증
교육·적성검사 더 강화하고
주행보조장치, 정부 지원을

사고 원인은 달랐지만 두 사고를 일으킨 운전자는 모두 70대였다. 고령운전자가 늘면서 이들이 일으키는 교통사고도 증가하고 있다. 만 65세 이상 고령운전자가 일으킨 교통사고는 최근 4년(2011~2015년)간 배 가까이 늘었다. 하지만 심각한 것은 건수 자체보다 고령운전자가 일으킨 교통사고의 경우 사망 등 대형사고로 이어지는 일이 잦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만 65세 이상 고령운전자의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는 2011년 605명에서 2015년 815명으로 34.7% 증가했다. 같은 기간 비고령운전자로 인한 사망자 수가 4594명에서 3802명으로 오히려 17.2% 줄어든 것과는 대조적이다. 이를 연령별 면허소지자 수 대비 사망자 수로 따져 보면 고령운전자는 면허소지자 2814.8명당 1명꼴로 사망자가 발생했고, 비고령운전자는 7364명당 1명이 사망했다. 10만 명당 사망자 수로 환산하면 비고령운전자는 13.6명, 고령운전자는 35.6명이 된다. 고령운전자 사고로 사망한 이가 세 배나 많았던 것이다.
 
국토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고령운전자의 경우 인지와 반응 속도가 늦어 사망자가 생길 정도의 큰 사고가 될 위험이 크다”고 분석했다.
 
고령운전자 사고 문제는 다른 나라에서도 고민이다. 미국은 2005년 고령운전자 교통안전계획을 세웠다. 일본은 1998년부터 운전면허 반납제도를 시행하고 대중교통 무료 이용 등 각종 혜택을 제공한다. 일본에선 고령운전자의 집중력을 높이는 방안으로 수동기어 자동차 생산을 늘려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또 독일 등 유럽에선 교육과 적성검사를 강화하고 있다. 한국도 정부와 지자체가 대책을 마련 중이지만 문제의 심각성에 비해 시행은 더디다.
 
최재성 국토연구원 책임연구원은 “고령운전자들이 주행보조장치를 달 경우 지원금을 제공하는 것과 같은 보다 적극적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