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선 시장이냐 국회냐 … 정치권 ‘박원순 나비효과’ 촉각

3선 도전이냐, 국회 입성이냐.
 

박, 대선 때 세 부족 … 보선 나오나
추미애·박영선·우상호·이인영 등
서울시장 후보군 박 선택에 영향
이재명 가세 땐 경기지사도 변수

박원순(사진) 서울시장은 3선 도전 쪽에 더 무게를 두고 있지만 여의도행도 여전히 검토 중이란 게 주변 인사들의 전언이다. 대선 과정에서 세(勢) 부족과 ‘여의도 정치’의 중요성을 절감했기 때문이다.
 
지방선거가 1년 가까이 남았지만 정치권에선 박 시장의 선택에 주목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그가 어느 곳으로 가느냐에 따라 대선후보군을 비롯해 서울시장과 경기지사에 나서는 당 중진들의 이동 궤도가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여권발 ‘나비효과’다.
 
박 시장이 3선을 포기할 경우 민주당의 서울 중진들이 시장 경선에 뛰어들 가능성이 있다. 추미애(5선·서울 광진을) 대표와 박영선(4선·서울 구로을)·우상호(3선·서울 서대문갑)·이인영(3선·서울 구로갑) 의원 등이 자천타천으로 거론된다. 현역 의원 중 한 명이 시장 후보로 선출되면 지방선거 30일 전엔 의원직을 내놓아야 한다. 박 시장으로선 지방선거와 같이 치러지는 그 지역의 보궐선거에 출마할 수 있게 된다.
 
여기에 이재명 성남시장의 행보도 변수다. 그는 22일 “박 시장이 3선에 도전하면 (서울시장에) 불출마하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이 3선을 포기하면 서울시장에 나서겠다는 의지로도 해석될 수 있다. 이 시장이 서울시장 후보가 된다면 박 시장으로선 갈 곳이 마땅치 않게 된다.
 
반대로 박 시장이 3선에 도전하면 이 시장은 경기지사에 출마할 가능성이 높다. 이 시장은 “국회의원 보선은 별로 가능성이 없다”고 했다. 사실상 경기지사 외엔 고려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이 때문에 경기지사 출마를 준비하는 이종걸 의원, 최성 고양시장 측은 내심 이 시장의 서울행을 원하고 있다고 한다. 결국 여권의 서울시장·경기지사 구도는 ‘상수(常數)=박원순, 변수=이재명’의 함수인 셈이다.
 
◆안희정도 재·보선 출마 가능성 시사=한편 안희정 충남지사도 17일 경선 당시 마크맨(전담 취재기자)들을 충남 홍성의 관저로 초대했다. 이 자리에서 “나를 필요로 하는 곳에 가겠다. 모두가 원하는, 가려고 달려드는 곳에는 가고 싶지 않다. 연말연초 상황을 봐서 가장 힘든 곳으로 가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 발언을 놓고는 “지방선거와 같이 치러지는 재·보선에서 여권의 험지(險地)에서 출마할 가능성이 있는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여권에선 “안철수 후보가 사퇴한 서울 노원병이나 수도권 지역 중 한국당 현역 의원이 지방선거에 출마해 발생한 공석을 노릴 것”이라는 예상이 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