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웜비어 고문한 정보 새자 미국에 전직 대통령 방북 요구”

지난해 북한에 억류됐다 혼수상태로 미국으로 송환되는 오토 웜비어. [AP=연합뉴스]

지난해 북한에 억류됐다 혼수상태로 미국으로 송환되는 오토 웜비어. [AP=연합뉴스]

18개월간 북한에 억류됐다 석방된 뒤 사망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사진) 등 4명의 미국인 억류자 신병 처리를 놓고 북한이 한때 미국 트럼프 행정부에 전직 대통령을 특사로 보낼 것을 요구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25일 보도했다. 신문은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이 전직 대통령을 특사로 파견하면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보냈다고 전했다.
 

일 마이니치, 북 소식통 인용 보도
“뉴욕채널·최선희 통해 석방 타진
트럼프, 제의 거부하고 조셉윤 보내”

이에 따르면 북한은 유엔 대표부 북·미 뉴욕채널과 외무성 최선희 북미국장의 대미 접촉 등을 통해 전직 미 대통령의 파견을 요구했다. 북한이 거명한 것은 아니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같은 공화당 소속인 조지 W 부시(2001~2009년 재임) 전 대통령을 염두에 뒀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미국은 이에 응하지 않고 6자회담 수석대표인 조셉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보내 웜비어만을 데려왔다. 억류된 나머지 3명은 풀려나지 못했다.
 
북한은 ‘북한이 웜비어를 고문했다’는 정보가 미국에 들어가자 뉴욕채널로 특사 방북을 먼저 요구했다고 한다. 지난 6일에는 웜비어의 혼수상태를 처음 미측에 알렸으며 이를 보고받은 트럼프 대통령은 조셉윤 특별대표에게 의료팀을 동반해 방북할 것을 지시했다.
 
북한의 전직 미 대통령 파견 요구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권위를 높이면서 미국의 양보를 얻어내는 ‘인질 외교’의 일환이다. 북한은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절인 2009년 로라 링, 유나 리 등 미국인 여기자 2명을 억류하고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을 끌어냈다. 두 기자는 김정일의 특별사면을 받고 클린턴과 함께 귀국했다. 북한 언론은 당시 김정일과 클린턴의 면담 소식을 전하면서 김정일의 웃는 모습과 클린턴의 송구스러워하는 모습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지난 13일부터 5일간 방북한 전 미국 프로 농구선수 데니스 로드먼과 에이전트 크리스 볼로는 23일 ABC방송 인터뷰에서 “이번 여행을 준비하면서 북한 측에 세 번이나 웜비어의 석방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조셉윤 과 웜비어 일행은 평양에 도착한 로드먼과 조우 없이 미국으로 출발했다. 로드먼은 “웜비어의 석방 소식을 듣고 기뻐서 펄쩍 뛰었다”며 “이번엔 김정은을 못 만났지만 지난번엔 만났다. 김정은은 실제로 만나보면 친절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한편 북한의 한성렬 외무성 부상(차관)이 지난해 10월 말레이시아에서 로버트 갈루치 전 미 국무부 차관보 등을 만났을 당시 핵·미사일 문제에 대해 “중국을 관여시키지 말라”고 요구했다고 아사히신문이 24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북한은 당시 “미국의 새 정권과 직접 협상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으며, 이는 미 국무부를 통해 트럼프에게 전달됐다.
 
북한의 이러한 입장은 김정은 정권이 중국에 불신감을 갖고 있으며 중국이 의장국인 북핵 6자회담이 아닌 미국과 직접 대화를 중시하고 있음을 뒷받침하는 것이라고 아사히는 풀이했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서울=이기준 기자 hwas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