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장에서] 당권 쥐면 비판적 매체 끊겠다는 홍준표의 언론관

자유한국당 신상진·홍준표·원유철(왼쪽부터) 당 대표 후보가 25일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열린 연설회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자유한국당 신상진·홍준표·원유철(왼쪽부터) 당 대표 후보가 25일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열린 연설회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25일 부산에서 다시 막말을 쏟아내며 뒤틀린 언론관을 드러냈다. 자유한국당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에서 홍 전 지사는 문재인 정부를 “주사파가 장악했다”고 비난하면서 “지금 언론 상황을 봐라. 마지막 남은 방송이 KBS와 MBC 2개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더니 “제가 집권하게 되면, 우리 야당의 당권을 쥐게 되면 정권의 나팔수로 전락한 신문은 절독운동을 하고 방송은 시청거부운동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나라의 절반에 해당하는 반대세력이 움직이면 언론도 어떤 꼴을 당하는지 우리 한번 보여 주자”면서다.
 

대표 경선서 뒤틀린 언론 인식 표출
“신문 절독, 방송은 시청 거부운동
나라의 절반인 반대세력 움직이면
언론 어떤 꼴 당하는지 보여주자”
수차례 자유대한민국 외치면서도
그 주요 가치인 언론자유는 망각

그는 당원들을 향해 “왜 여러분은 신의 한 수, 조갑제TV, 정규재TV같이 소위 자유대한민국을 지키는 1인 미디어방송 구독을 안 하느냐”고도 했다.
 
홍 전 지사는 지난 대선기간 중에도 “집권하면 종편 4개 중 2개는 없애 버리겠다”거나 “정권을 잡으면 저 방송국(SBS 앞에서)부터 없애겠다”는 언론관을 드러냈다.
 
이날도 홍 전 지사는 “나라의 정책이 주사파 운동권 방향으로 흘러갈 때 나라가 위험해진다”며 시종 색깔론을 전개하다가 결국에는 언론 자유를 위협하는 발언을 했다.
 
그는 연설 도중 “당의 구성원 모두가 자유대한민국의 가치를 지키는 데 전사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자유대한민국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하지만 자유대한민국의 주요 가치에 ‘언론의 자유’가 포함된다는 건 망각하고 있었다.
 
“조갑제·정규재 TV 왜 구독 않나” 호소도
 
그의 막말은 이제 ‘비판’이 아니라 당내에선 ‘걱정’의 대상이 되고 있다.
 
당 대표 경쟁자인 원유철 의원은 연설에서 “만약 이번 전당대회가 (홍 전 지사를 대표로 뽑아) 대통령선거의 연장선이 된다면 한국당의 미래는 암울하고 지방선거는 어둡다”며 “한국당은 품격 있는 보수정당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호소했다.
 
또 다른 경선 출마자인 신상진 의원은 “우리는 원내 제1야당이지만 국민이 힘을 주는 야당이 아닌 조롱과 무시당하는 야당”이라며 홍 전 지사의 태도를 비판했다.
 
홍 전 지사의 막말이나 태도가 보수진영 내에 미치는 정치적 영향은 바른정당 대표 후보자들의 말 속에도 잘 드러나 있다.
 
이혜훈 의원은 지난 22일 토론회에서 “걸핏하면 종북몰이에 빨갱이 딱지를 붙이는 한국당과 건전한 보수인 바른정당은 합치기 어렵다”고 말했다. 하태경 의원은 “막말 보수 홍 전 지사가 대표가 되면 한국당은 어차피 내년 지방선거에서 다 떨어지고 TK(대구·경북)에서만 살아남을 것”이라고 했다.
 
지난 2일 충북 단양에서 열린 한국당 국회의원·원외위원장 연찬회에선 “지난 대선 당시 홍준표 후보의 막말과 여성을 외면한 발언 등으로 외연 확장에 실패했다”(임이자 의원)는 분석까지 나온 상황이다. 그럼에도 홍 전 지사의 태도는 대선 때와 한 치도 달라지지 않았다. 홍 전 지사는 과연 막말로 한국당에 등 돌린 보수 유권자들을 다시 돌아올 수 있게 할 수 있는지, 자신이 당의 미래를 어디로 끌고 가고 있는지 곰곰이 생각해 봐야 한다. 
 
부산=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