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명훈 2년 만에 국내 복귀 … ‘유스 오케스트라’ 음악감독

지휘자 정명훈(64·사진)이 청년 오케스트라 지휘자로 국내 복귀한다. 롯데문화재단은 만 19~28세 단원으로 구성될 ‘원 코리아 유스 오케스트라’를 창단하며 정명훈이 음악감독을 맡게 된다고 25일 밝혔다.
 

내년 1월 서울서 창단 연주회

정명훈이 국내 오케스트라의 음악감독을 맡는 것은 2015년 말 서울시립교향악단을 사임한 후 처음이다. 원 코리아 유스 오케스트라는 롯데콘서트홀을 운영하는 롯데문화재단이 창단하는 교향악단이다. 여기에서 체계적 교육을 받은 후 프로 오케스트라에서 전문적으로 활동할 연주자들을 양성하는 목적이다.
 
단원 선발은 다음달 5일부터 8월 11일까지 온라인으로 접수한다. 내년 1월 11일 롯데콘서트홀에서 창단 연주회가 열리고 연주 실력이 좋은 단원에게는 실내악 무대에 설 기회도 준다. 또 단원 전원에게 활동 지원비도 지급할 예정이다. 바이올린·비올라를 비롯해 플루트·트럼펫·튜바 등 오케스트라 참여 악기 연주자가 지원할 수 있다. 오보에·바순·클라리넷 등 관악기 단원으로는 정명훈이 명예음악감독인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의 연주자들도 다수 참여할 예정이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