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웜비어는 죽을 만한 짓 했다”…미 대학교수 결국 해고돼

 미국의 한 대학교수가 북한에 억류됐다 식물인간 상태로 송환된 지 엿새 만에 숨진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를 두고 “죽을 만한 짓을 했다”고 주장했다가 교수직을 잃게 됐다.   
 
미국 델라웨어대는 "캐서린 데트윌러 교수(인류학)가 앞으로 델라웨어대 강단에 서지 못할 것"이라는 내용의 입장문을 2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데트윌러 교수는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웜비어는 부유하고 어리고 생각 없는 백인 남성의 전형”이라며 그가 죽을 만한 짓을 했다고 써서 거센 비난을 받아왔다.   
데트윌러 교수가 21일에 페이스북에 올린 글.

데트윌러 교수가 21일에 페이스북에 올린 글.

 
북한 정권의 잔혹성이 건장한 청년을 죽음으로 몰았다며 미국 사회가 분노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발언이라 파장은 컸다. 그가 교수직에서 내려와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하지만 데트윌러 교수는 많은 사람의 항의에도 다시 반박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내 생각이 정말 틀린 것인가”라고 되물으며 “폭압적인 정권하에 있는 북한 사람들에 대해서는 잠깐이라도 생각해봤는가. 단지 그들은 미국 시민권자가 아닌 북한인들이기 때문에 상관없다는 얘기인가”라고 페이스북에 썼다.
 
관련기사
논란이 점점 커지자 앞서 델라웨어대는 별도의 성명에서 “데트윌러 교수의 발언은 학교의 입장과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현재 데트윌러 교수의 페이스북 글은 삭제된 상태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