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태훈, 태권도세계선수권 4강행...대회 3연패 '파란불'

한국태권도 경량급 간판 김태훈이 무주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54kg급 4강에 올라 대회 3연패의 문턱에 섰다. 사진은 지난해 리우올림픽에 참가한 김태훈의 모습.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한국태권도 경량급 간판 김태훈이 무주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54kg급 4강에 올라 대회 3연패의 문턱에 섰다. 사진은 지난해 리우올림픽에 참가한 김태훈의 모습.[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한국 태권도 경량급 간판 김태훈(-54kg급·수원시청)이 세계태권도선수권 4강에 오르며 대회 3연패의 문턱에 섰다. 여자부 -46kg급에 출전한 심재영(한국체대)도 나란히 4강에 올라 기대감을 높였다.
 

남자 -54kg급에서 3연속 점수차 승...쾌속 4강
여자부 -46kg급 심재영도 4강행, 동메달 확보

김태훈은 24일 전라북도 무주 태권도원 내 T1아레나에서 열린 세계태권도연맹(WTF) 태권도선수권대회 남자 -54kg급에서 준결승에 진출했다. 1회전에서 모라오디 트루(보츠와나)를 일방적으로 몰아붙인 끝에 반칙승을 거둔 김태훈은 마쓰이 유타(일본)와의 2회전에서도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며 29-3으로 앞서 점수차 승을 거뒀다. 16강에서 영국의 하이데르 하산을 28-3으로 꺾은 그는 8강에서도 다그데렌 데니즈(터키)를 27-7로 이겨 3연속 점수차 승리를 거두며 4강에 올랐다.
 
김태훈은 25일 델라킬라 비토(이탈리아)와 4강전을 치러 결승행 티켓을 다툴 예정이다. 지난 2013년과 2015년에 2연패를 이룬 바 있는 김태훈은 3회 연속 제패라는 영광스런 기록에 도전한다.    
 
한편 우리 대표팀의 여자부 첫 주자로 나선 심재영도 사비르 아나굴(카자흐스탄·32강전)과 유나이 윤(대만·16강전), 파르하니 파디아(터키·8강전)를 연파해 4강에 안착했다. 무주=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