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는 운을 믿지 않는다" 껌에서 시작해 108조 그룹까지, 신격호 총괄회장 어록 살펴보니

그룹 경영서 물러나게 된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                                              [중앙포토]

그룹 경영서 물러나게 된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 [중앙포토]

 신격호(95)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24일 일본롯데홀딩스의 주주총회를 통해 그룹 경영에서 배제되며 신 총괄회장의 창업 이후 70년 행적과 경영 철학이 다시 한번 주목받고 있다. 1948년 일본 도쿄에서 껌 만드는 회사인 ㈜롯데를 세운 그는 초콜릿ㆍ사탕ㆍ과자를 만드는 종합 제과기업을 일궜다. 1959년 한국으로 사업을 확장했고, 1980년대 전자제품과 외식업으로까지 진출하며 롯데를 명실상부 국내 대표 그룹으로 성장시켰다.
 

일본 지주회사서 그룹 경영 최종 배제
70년 창업 도전과 경영 철학 재조명

"큰 일 하려면 작은 일도 알아야"
1만5000개 제품 가격 다 알던 회장

"한국 기업인들은 때론 무모해"
무차입 중시... 차입 경영 우회비판

"언제까지 고궁만 보여줄 수 없다"
제2롯데월드 건설 추진... 결국 완공

신 총괄회장의 경영 비결과 무차입 경영 원칙, 신중한 성격을 엿볼 수 있는 어록들을 정리했다. 지난해 3분기 기준 국내 롯데그룹의 총자산은 108조여원, 계열사는 94곳에 이른다.
 
1960년대 신격호 회장이 40대 시절 [사진 국회디지털도서관]

1960년대 신격호 회장이 40대 시절 [사진 국회디지털도서관]

“큰 일을 하려면 작은 일도 알아야 한다는 것이 나의 지론이다.”
1983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껌 한 통의 소비자 가격을 아는 회장에 대해 기자가 놀라자. 그는 “껌은 23개 계열사에서 생산되는 제품 1만5000 종 중 하나일 뿐”이라며 “나는 1만5000가지 제품의 특성과 생산자, 소비자 가격을 알고 있다”고 응답.  
 
롯데제과 20년사에 수록된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 사진. [사진 롯데제과]

롯데제과 20년사에 수록된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 사진. [사진 롯데제과]

“롯데와 거래하면 적어도 손해는 보지 않아야 한다.”
1999년 10월, 한 월간지와의 인터뷰에서. 신 총괄회장은 “잘 모르는 사업을 확장 위주로 경영하면 결국 국민에게 피해를 주게 된다”며 “고객이건 협력업체건, 롯데와 거래하면 적어도 손해는 보지 않아야 한다”고 응답.  
 
신격호 회장 [중앙포토]

신격호 회장 [중앙포토]

“기업인이 너무 자기 선전을 많이 하면 곤란할 때가 있다.”
2001년 1월, 한 월간지 인터뷰 중. “회사가 잘될 때는 괜찮은데 잘못되면 인간적으로도 어렵게 되고 회사로서도 부담이 된다”며.  
 
“한국 기업인은 과감하긴 한데 무모하게 보일 때도 있다.”
2001년 1월, 한 월간지 인터뷰 중 자신의 무차입 경영 철학을 설명하며. 그는 “회사의 성공이나 실패를 모두 자신의 책임으로 돌리면 신중해지고 보수적이 된다”며 “그러다보니 빚을 많이 쓰지 않게 됐다”고 설명. 그는 당시 한 재벌회장이 자신에게 “우리는 빚이 많지만 은행이나 당국에서 부도를 내게 하진 않을 것”이라고 한 말을 소개하며 한국 기업인의 무모한 차입 경영을 비판하기도.  
1995년 9월 관광진흥대회에서 김영삼 전 대통령이 신격호 롯데 회장에게 금탑산업훈장을 수여하고 있다.  [중앙포토]

1995년 9월 관광진흥대회에서 김영삼 전 대통령이 신격호 롯데 회장에게 금탑산업훈장을 수여하고 있다. [중앙포토]

 
“왜 회사를 남에게 파느냐”  
2006년 롯데쇼핑 상장을 추진하는 차남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게 질책하며 건넨 말. 차입 경영에 부정적이었던 신 총괄회장은 기업 공개를 통해 주식 시장의 자금을 조달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은 전략으로 여겨. 실제로 롯데그룹의 국내 94개 계열사 중 상장사는 롯데쇼핑ㆍ롯데제과ㆍ롯데칠성음료 등 8곳에 불과.  
빨간 골프공을 이용해 눈 내린 날에도 골프를 한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오른쪽)과 신격호 롯데총괄회장이 기념 사진을 찍었다. 관계자들은 1990년대 초반의 일로 기억하고 있다.  [중앙포토]

빨간 골프공을 이용해 눈 내린 날에도 골프를 한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오른쪽)과 신격호 롯데총괄회장이 기념 사진을 찍었다. 관계자들은 1990년대 초반의 일로 기억하고 있다. [중앙포토]

 
“저는 운이란 걸 믿지 않습니다.”
2012년 한 일간지 인터뷰에서. 그는 당시 “벽돌을 쌓아올리듯 신용과 의리로 하나하나 이뤄나갈 뿐”이라고 강조.  
롯데 '형제의 난'이 본격화된 2015년 11월, 신동주 일본 롯데 회장의 안내를 받고 있는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 [중앙포토]

롯데 '형제의 난'이 본격화된 2015년 11월, 신동주 일본 롯데 회장의 안내를 받고 있는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 [중앙포토]

 
“언제까지 외국 관광객에게 고궁만 보여줄 순 없다.”
4월 최종 완공된 서울 잠실의 제2롯데월드에 적혀있는 신 총괄회장의 일성. 제2롯데월드 설립을 숙원처럼 여겼던 신 총괄회장은 “세계적인 명성을 가진 건축물이 있어야 관광객들의 관심을 끌 수 있다”고 강조. 
 
임미진·문희철 기자 mi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