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쓰촨성 산사태로 46가구,140명 이상 매몰… 항공기도 운항 취소

중국 쓰촨 산사태 매몰현장 [중국 신문망=연합뉴스]

중국 쓰촨 산사태 매몰현장 [중국 신문망=연합뉴스]

24일 새벽 중국 남서부 쓰촨성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140여명 이상이 매몰된 것으로 보인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쓰촨성 대변인은 이날 오전 6시쯤 일어난 산사태로 쓰촨성 마오현 지역 농촌 마을에 흙더미가 덮쳤다고 알리며 46여 가구가 매몰되고, 141명이 실종상태라고 초기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또한 흙더미로 1600m의 도로가 유실되고 2km수로가 봉쇄됐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번 산사태가 지난 21일부터 쏟아진 폭우로 지반이 약화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쓰촨성 매몰사건을 보고받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모든 자원을 동원해 생존자 구조에 최선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 
 
현장에서는 왕둥밍 쓰촨성 서기의 지휘하에 구조를 진행하고 있으며, 현 정부는 1급 특대형 재난경보를 발령하고, 소방과 공안, 의료 인력 등 500여 명을 현장에 파견해 응급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구조대는 이날 오후 흙더미 속에서 3명을 구조했다. 하지만 흙더미가 쓸고 내려간 범위가 넓고, 여전히 비가 많이 내리고 있어서 구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편 중국 중앙기상대는 이날 오전 6시 산사태가 발생한 쓰촨을 포함한 중국 중남부 지역에 폭우 황색경보를 지속해서 발령했다.  
 
기상대는 "25일 오전 6시까지 쓰촨 남부와 충칭, 구이저우, 광시 장족자치구, 후난, 후베이, 장시, 안휘, 저장, 윈난 등에서 많게는 100∼200㎜의 비가 내릴 것"이라며 "홍수와 산사태 등 피해예방에 최선을 다하라"고 강조했다.
 
수도 베이징에서도 항공기 연발착과 운항취소가 잇따르고 있다. 베이징의 서우두(首都) 공항은 전날 하루 1679편의 항공기 가운데 오후 4시 현재 431편의 운항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