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먹는 중에도 '다른 음식' 생각나는 이유

[사진 tvn'알쓸신잡'캡처]

[사진 tvn'알쓸신잡'캡처]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와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가 '음식을 먹으면서도 다른 음식을 생각하는 이유'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알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알쓸신잡)'에서는 4명의 출연진과 함께한 경주 여행기를 다뤘다.  
 
이날 출연진들은 한 식당에서 경주식 해장국을 먹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조미료부터 냉면까지 다양한 음식을 주제로 자신들의 지식과 견해를 뽐냈다. 
[사진 tvn'알쓸신잡'캡처]

[사진 tvn'알쓸신잡'캡처]

 
이때 황교익은 "음식을 먹을 때 신기한 게 있다. 해장국을 먹고 있으면서도 냉면 이야기를 하지 않느냐"며 "사람들이 먹고 있는 음식 이야기는 잘 안 하고, 다른 음식에 관해 이야기를 한다"고 말해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출연진들은 맞장구를 치며 "왜 그러는 거냐"고 물었고, 황교익은 "몰라요"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사진 tvn'알쓸신잡'캡처]

[사진 tvn'알쓸신잡'캡처]

 
그러면서 "나는 현상만 파악하는 맛 칼럼니스트여서 그 이유는 모르겠다. 하지만 '쾌락 더하기'가 아닐까 싶다. 음식에 음식 이야기를 더해 쾌락을 만드는 것 같다"고 자기 생각을 전했다.   
 
[사진 tvn'알쓸신잡'캡처]

[사진 tvn'알쓸신잡'캡처]

한편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는 "뇌과학적으로 그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먹으면서 다른 음식 이야기하는 것 자체가 이해가 안 간다"며 "그냥 전 먹어요"라고 단순하게 답해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 
 
실제로 정재승 교수는 모두가 이야기를 나눌 때도 오로지 해장국 먹기에 집중해 금세 그릇을 비워 '집중의 표본'이라는 타이틀을 얻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