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치킨은 왜 다른 고기처럼 '그램'수를 표시하지 않나요?"

[중앙포토]

[중앙포토]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치킨을 사랑하는 대한민국 국민들의 무릎을 탁 치게 할만한 주장을 내놨다.  
 
22일 황교익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닭 튀김을 마리 단위로 파는 현재의 시장 방식이 가진 문제점을 지적했다.  
 
황교익은 "식당에서 쇠고기 돼지고기는 그램 단위로 표시해 판매한다"며 "(그런데) 닭 튀김은 마리 단위로 판다. 몇 그램의 닭고기인지 아무도 모른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닭 튀김 업자는 작은 닭을 파는 게 이득이고, 따라서 닭 사육 기간이 짧아진다. 닭 튀김의 양도 적어지고 맛도 떨어진다"고 주장했다.
 
닭도 웬만큼 키워야 제맛이 난다는 황교익이 주장하는 문제해결 방법은 '닭도 그램 단위로 표시해 판매하도록 법을 만들면 된다'는 것.
 
황교익은 "수차례 지적한 바가 있는 사안"이라며 글과 함께 관련 기사를 첨부하기도 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