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 그룹 경영서 배제…주주총회 의결

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95) 총괄회장이 롯데그룹 경영에서 완전히 물러나게 됐다.  
 
24일 일본 롯데홀딩스는 도쿄 신주쿠(新宿) 하쓰다이(初台) 본사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임기가 만료된 신 총괄회장을 새 이사진에서 배제한 인사안을 최종 의결했다. 
 
일본 롯데홀딩스는 일본 롯데 계열사의 지주회사이자 한국 롯데 지주회사격인 호텔롯데의 지분 19%를 보유한 롯데그룹 지배구조의 핵심이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3월 20일 서울중앙법에 출석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3월 20일 서울중앙법에 출석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와 함께 롯데홀딩스는 롯데그룹 신동주 전 부회장이 상정한 본인 등 4명의 이사 선임안과 신동빈 회장 등 현 경영진의 이사직 해임안은 부결했다. 
 
신동주 전 부회장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였던 인물로 신 전 부회장이 경영 복귀를 시도했다가 좌절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한편 이번에 경영에서 최종 물러난 신격호 총괄회장은 1948년 일본에서 롯데그룹을 창립, 70년 간 경영 일선에 머물러 있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