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키스탄 재래시장서 연쇄 폭탄 테러…150여 명 사상

23일 파키스탄 북서부 파라치나르의 재래시장에서 폭탄 테러가 벌어져 최소38명이 숨지고 120여명이 다쳤다. 주민들이 부상자를 들어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파키스탄 북서부 파라치나르의 재래시장에서 폭탄 테러가 벌어져 최소38명이 숨지고 120여명이 다쳤다. 주민들이 부상자를 들어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23일(현지시각) 파키스탄 북서부 파라치나르의 투리재래시장에서 두 차례 폭탄이 3분 간격으로 터져 최소 38명이 숨지고 120여 명이 다쳤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은 이슬람 단식성월인 라마단 종료(25일)를 앞둔 시점으로 시장에는 금식 후 첫 식사 준비를 위해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목격자들은 사람들로 시장이 북적일 때 첫 번째 폭탄이 터졌고, 부상자를 도우려 사람들이 모이자 또다시 폭탄이 터졌다고 전했다.  
 
테러가 발생한 파라치나르는 이슬람 시아파 주민들이 주로 거주하는 곳으로 지난 1월과 3월에도 TTP의 폭탄 테러가 일어나 모두 49명이 사망했다. 
 
폭발 후 이슬람 수니파 주축인 극단주의 무장단체 파키스탄탈레반(TTP)은 자신들이 폭탄을 터트렸다고 주장했다. 극단주의자들은 라마단에 테러를 저지르면 복을 받는다고 믿고 있다. 
 
한편 이날 오전 9시쯤 남서부 발루치르탄 주 주도 퀘타에서도 차량 자폭 테러가 벌어져 13명이 숨지고 19명이 다쳤다. 
 
경찰은 퀘타 경찰서로 향하던 퀘타 도요타 코롤라 승용차 한 대가 검문을 받자 갑자기 폭발했다고 전했다.  
 
퀘타는 20대 중국인 2명이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대원들에게 납치돼 살해되는 등 최근 테러가 빈번하게 벌어지고 있는 지역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