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취객에게 맞고 13년째 '식물인간'으로 누워있는 경찰관

[사진 경찰청 페이스북 캡처]

[사진 경찰청 페이스북 캡처]

자신의 생일보다 경찰의 날을 더 소중히 여기던 경찰관이 13년째 병상에 누워있는 안타까운 사연이 21일 경찰청 페이스북을 통해 전해졌다.
 
2004년 경기 수원 중부경찰서 서호지구대에서 근무하던 장용석 전 경장이 취객 검거 현장에서 부상을 당하고 식물인간이 된 사연이다.  
 
장 전 경장은 식당에서 집기를 부수며 난동을 피우던 박모씨를 체포하려다 폭행을 당했다.  
[사진 경찰청 페이스북 캡처]

[사진 경찰청 페이스북 캡처]

박씨는 장 전 경장의 얼굴을 세 차례 주먹으로 가격했고, 장 전 경장은 바닥에 쓰러지면서 땅에 머리를 부딪혀 의식을 잃고 말았다.  
 
이후 장 전 경장은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하고 있다. 외상성 뇌출혈 진단을 받고 전신마비 신세가 됐기 때문이다.  
 
쓰러질 당시 장 전 경장은 2살 딸과 4살 아들을 둔 젊은 가장이었다. 아이들은 무럭무럭 자라 2015년 "아빠 힘내세요"라고 적힌 유니폼을 입고 시구를 해 아버지의 사연을 알렸다.  
[사진 경찰청 페이스북 캡처]

[사진 경찰청 페이스북 캡처]

가족을 건사하는 건 아내의 몫이 됐다. 장 전 경장의 아내 황춘금 씨는 보험설계사로 일하면서 병원비와 중고등학생인 아이들을 키우고 있다. 황씨는 "현장에 경찰관 한 명만 더 있었더라도 이렇게 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경찰관 한 사람이 다치는 것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가족들의 삶도 앗아가는 일"이라고 말했다. 
[사진 경찰청 페이스북 캡처]

[사진 경찰청 페이스북 캡처]

한편 경찰청 페이스북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순직하거나 공무 중 부상을 당한 경찰 수가 9847명에 이른다. 경찰청은 장 전 경장의 사연을 소개하면서 경찰 인력 확충의 필요성을 사람들에게 알리고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h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