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유ㆍ김범수ㆍ박정현ㆍ거미ㆍ김광석ㆍ전인권ㆍ김현식 등의 공통점

[사진 tvN 캡처]

[사진 tvN 캡처]

작곡가 유희열이 고(故) 김광석이 기억되는 이유에 대해 ‘목소리’라고 단언했다. 
 
유희열은 23일 방송된 tvN ‘알쓸신잡’에서 유시민 작가의 “김광석의 노래가 이렇게 오래가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목소리”라고 답했다.  
 
이어 유희열은 “가사, 멜로디도 다 좋지만, 가수의 얼굴과 표정 등을 담고 있는 건 ‘목소리’ 같다”고 말했다. 
[사진 tvN 캡처]

[사진 tvN 캡처]

황교익 음식평론가는 김광석의 노래에 대해 “모든 게 슬프다. 밝은 노래를 부르는데도 그안에는 잔잔하게 슬픔이 묻어 있다”고 말했다.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는 “깊은 정취가 있다. 애잔함이 있다”고 평했다. 
[사진 tvN 캡처]

[사진 tvN 캡처]

이를 듣던 유희열은 “세대에 길이길이 남는 가수들을 보면 다 목소리”임을 강조한 뒤, “전인권, 김현식, 김광석, 패티김, 이미자. 요즘에 와서는 아이유, 김범수, 박정현, 거미 등 우리가 ‘가수다’라고 인식되는 사람의 특징은 ‘목소리’다”고 말해 주변의 호응을 얻었다.  
[사진 tvN 캡처]

[사진 tvN 캡처]

이에 유시민 작가는 “난 심수봉 목소리ㆍ노래가 좋다”며 “심수봉씨가 대학가요제 2회에 나와 ‘그때 그 사람’을 들고 나오는 순간 뭐라고 말을 할 수가 없었다”며 팬심을 고백했다. 
[사진 tvN 캡처]

[사진 tvN 캡처]

그는 “심수봉씨의 노래를 들으면 왜 그런지는 모르겠는데 뭐가 쫙 가라앉는 느낌이 들고 기분이 묘하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