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성우 "제가 탁현민을 옹호한다니 무슨 말씀…나대지 말라"

[사진 일간스포츠]

[사진 일간스포츠]

가수 겸 배우 신성우가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옹호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신성우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집안 살림 굴러가게 만들어 놓고 잘잘못을 지적해야지. 이건 살림 꼴도 안 만들어주고 골방에 틀어 앉아서 며느리 잘못 들였다고 탓하는 못난 시어머니하고 뭐가 다른지"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좀 해보자 좀! 무조건 반대만 하시지 마시고 야당 분들!"이라며 야당을 비판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는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이 추경 문제를 놓고 대립하는 것을 두고 한 발언으로 보인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시어머니와 며느리 문제를 예로 든 것을 두고 성차별 인식으로 논란이 된 탁 행정관의 저서를 옹호한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그러자 신성우는 23일 "제가 탁모씨를 옹호한다니 무슨 말씀을 그리…말도 안 되는 추측을"이라며 "그냥 우스울 뿐입니다. 난 제발 나라가 좀 돌아가길 원할 뿐이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좀 나대지 말고, 원하는 대로 곡해하지 말고 좀"이라며 자신의 발언이 다르게 해석되는 것을 안타까워했다.  
 
한편 탁 행정관은 그의 저서 『남자 마음 설명서』와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에서 여성 비하적 표현을 쓴 사실이 드러나 더불어민주당 여성 의원들이 청와대에 문제를 제기한 상황이다. 청와대는 아직 이 문제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