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북한 21일 로켓엔진 실험 실시” ICBM용 가장 작은 3단계 엔진 추정

북한이 지난 3월 18일 실시한 신형 고출력 로켓엔진 지상분출 실험. [사진 노동신문]

북한이 지난 3월 18일 실시한 신형 고출력 로켓엔진 지상분출 실험. [사진 노동신문]

북한이 지난 21일(미국시간 기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로켓엔진 실험을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미국 정부 관리의 말을 인용해 22일 보도했다. 북한이 로켓엔진 실험을 한 것은 올 3월 18일 이후 처음이다.
 

폭스뉴스 “미 본토 타격 가능한 엔진”
지난 3월 18일 이어 올 들어 두번째

로이터는 “북한의 엔진 실험과 미사일 발사 실험 중 가장 최근에 있었던 이번 실험은 ICBM 로켓엔진의 가장 작은 엔진일 것”이라고 추정했다. 1~3단계 엔진 중 3단계 엔진을 의미한다. 또 “북한의 로켓엔진 실험은 미국과 중국이 워싱턴에서 대북 추가 제재 논의를 위한 고위급 회담을 한 지 하루 뒤 공개됐다”고 덧붙였다.
 
폭스뉴스도 이날 복수의 미 정부 관리의 말을 인용, “북한이 실험한 로켓엔진은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ICBM용 엔진이거나 위성발사용 엔진일 수 있다”며 “미국 관리들은 그동안 위성발사용 엔진이 ICBM용 엔진으로도 이용될 수 있음을 경고해 왔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이와 관련, 우리 군 관계자는 “북한이 엔진 실험을 했을 것으로 보고 있으며 앞으로 또 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평가한다”며 구체적인 설명은 삼갔다. 일각에선 북한이 3월 18일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발사장에서 진행한 신형 고출력 로켓엔진 지상분출 실험의 연장선으로 보고 있다. 당시 참관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3·18 혁명”이라고 치하하며 관계자를 등에 업기도 했다.
 
북한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지난달 14일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를 시작으로 거의 매주 미사일 도발을 이어오고 있다.
 
앞서 미국 중앙정보국(CIA)은 지난달 미 의회에 “북한을 그대로 내버려 두면 미 본토 타격이 가능한 핵미사일 무장의 길로 갈 수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미 국방정보국(DIA)도 지난달 “북한을 견제하지 않으면 결국 미 본토를 공격할 수 있는 핵 탑재 미사일을 개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22일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멀지 않은 미래’에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핵 탑재 ICBM을 손에 넣게 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미국과 북한 사이 거리는 약 9000㎞이며 일반적으로 ICBM은 1만㎞ 이상 떨어진 목표물을 공격할 수 있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