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무-2 발사 참관 문 대통령 “대화도 강한 국방력이 바탕”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충남 안흥 국방과학연구소 시험장에서 한민구 국방부 장관(왼쪽)과 함께 미사일 현무-2 발사 장면(아래 사진)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충남 안흥 국방과학연구소 시험장에서 한민구 국방부 장관(왼쪽)과 함께 미사일 현무-2 발사 장면(아래 사진)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현무-2 탄도미사일의 시험 발사를 직접 참관하면서 강력한 대북 경고메시지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충남 안흥에 있는 국방과학연구소(ADD)를 전격 방문해 현무-2 미사일의 시험 발사가 성공하는 장면을 지켜봤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군이 충분한 미사일 능력을 갖추고 있다는 것을 국민께 알려 안심시켜 드릴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며 “국민도 우리 미사일 능력이 북한에 뒤지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하고 든든하고 자랑스럽게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방과학연 방문, 성공 장면 지켜봐
북한 잇따른 도발에 엄중 경고 의미
현무-2는 킬체인의 핵심 무기
사거리 800㎞ 북한 전역 사정권

예정된 6번의 시험 발사 중 이날 네 번째 시험에 성공한 현무-2는 북핵 공격을 방어하기 위한 한국형 미사일방어(KAMD)와 함께 구축되는 선제타격 체계 ‘킬체인(Kill Chain)’의 핵심 무기다. 현무-2의 사거리는 800㎞로 제주도에서 발사해도 북한 신의주를 타격할 수 있다. 이 때문에 문 대통령이 현무-2 시험 발사를 참관한 건 유사시 평북 영변 핵단지와 철산군 동창리 서해 위성발사장, 함북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등 북한의 주요 핵시설을 공격할 수 있다는 ‘무력시위’의 의미라는 관측이 나온다.
미사일 현무-2 발사 장면. [사진 청와대]

미사일 현무-2 발사 장면.[사진 청와대]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이날 방명록에 ‘우리 국방, 우리 과학의 힘으로!’라는 글을 남겼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나는 대화주의자이지만 대화도 강한 국방력이 있을 때 가능하고, 포용정책도 우리가 북한을 압도할 안보 능력이 있을 때 가능하다”며 “무기 체계는 파괴나 살상이 아니라 대화와 평화의 수단”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이상철 국가안보실 1차장이 시험 발사 일정을 보고하자 “직접 가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한다. 참모들이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의제를 복잡하게 하지 않겠느냐”고 반대했지만 문 대통령은 뜻을 굽히지 않았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방문은 최근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대해 엄중하게 경고하는 의미”라고 밝혔다.
 
정영태 동양대 군사연구소장은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선(先) 핵 동결, 후(後) 핵 폐기’의 2단계론을 제시하며 ‘도발을 중단하면 대화를 하겠다’고 밝힌 상태”라며 “군사력의 우위를 강조한 이유는 대화에 대한 국내외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함”이라고 말했다. 또 “향후 전시작전권 조기 환수의 전제인 자주국방을 강조하려는 의도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6·25 참전 유공자 위로연도 열어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6·25전쟁 67주년 국군 및 유엔군 참전 유공자 위로연’에서도 “우리 국민과 조국의 안위를 지키는 일에 그 어떤 주저함도 없을 것”이라며 “확고한 한·미 동맹과 압도적 국방력으로 안보를 지키겠다”고 말했다. 또 “대화의 문도 열어 두겠다. 대화와 협력을 통해 만드는 평화라야 온전하고 지속 가능한 평화”라는 메시지를 던졌다.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한·미 동맹 강화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머리를 맞대겠다. 국제사회와의 공조도 더 단단하게 맺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흥남에서 피란 온 피란민의 아들이 지금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됐다. 이 사실이 유엔군 참전용사 여러분께 기쁨과 보람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부모는 1950년 12월 흥남철수 때 미군 화물선 ‘빅토리호’를 타고 피란을 왔다. 그는 이번 방미기간 중 빅토리호의 상급 선원이던 로버트 러니를 만날 예정이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