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사드보다 사거리 긴 ‘이지스 어쇼어’ 도입한다

일본 방위성이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비해 새로운 육상 배치형 요격미사일 시스템 ‘이지스 어쇼어’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아사히신문이 23일 보도했다. 함께 검토했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는 도입이 보류됐다. 방위성은 ‘이지스 어쇼어’ 도입을 위한 조사비를 2018년도 예산에 포함시켜 주도록 정부에 요구할 계획이다.
 

북 탄도미사일 잡을 지상용 SM - 3
두 곳에만 설치해도 일본 전역 방어
사거리 2500㎞, 한반도엔 부적합

‘이지스 어쇼어’는 해상자위대 이지스함에 탑재된 요격미사일 SM-3의 수직발사대와 고성능 레이더를 지상에 배치하는 방식이다. 수직발사대에는 미국과 일본이 함께 개발하고 있는 최신형 요격미사일인 SM-3 블록ⅡA를 장착할 계획이다. SM-3 블록ⅡA(사거리 2500㎞)는 사드보다 사거리가 훨씬 길어 일본 내 두 곳에만 배치해도 전역을 방어할 수 있다. 상대적으로 사거리가 짧은 사드(200㎞)는 6개 포대를 배치해야 일본 전체를 방어할 수 있다.
 
미국 방산업체 록히드마틴과 일본 미쓰비시중공업이 공동 프로젝트로 개발 중인 SM-3 블록ⅡA는 비행속도가 마하 15(초속 4.5㎞)여서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을 충분히 요격할 수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북한뿐 아니라 중국에서 날아오는 탄도미사일 요격도 가능하다. 이에 따라 ‘이지스 어쇼어’는 패트리엇(PAC-3)과 함께 이중 요격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탄도미사일을 먼저 ‘이지스 어쇼어’로 요격한 뒤 그래도 살아남은 미사일은 2차로 패트리엇이 요격한다는 개념이다.
 
일본이 ‘이지스 어쇼어’를 선택한 것은 작전 운용과 비용 모두를 감안해서다. 일본으로 날아오는 탄도미사일은 바다를 건너 대기권 바깥 우주를 빠른 속도로 비행하기 때문에 사드(최대 요격고도 140㎞)보다 높은 고도(1200㎞)에서 초고속으로 요격하는 ‘이지스 어쇼어’가 유리하다. 한국에선 ‘이지스 어쇼어’는 사거리가 너무 길어 휴전선 너머에서 상대적으로 짧게 날아오는 북한 탄도탄을 방어하기에 부적합하다.
 
‘이지스 어쇼어’와 사드의 비용을 직접 비교하긴 어렵지만 우선 배치 비용이 적다는 점도 있다. ‘이지스 어쇼어’는 2곳(고정형 발사대 2개)에 설치하는 데 7억 달러(8019억)이지만 사드는 1개 포대(이동형 발사대 6기)에 10억 달러(약 1조1375억원) 이상이다. 그러나 운영비 차원에선 ‘이지스 어쇼어’도 만만찮다. SM-3 블록ⅡA 미사일은 한 발에 100억원 이상의 고가여서 사드 미사일처럼 많은 수량을 확보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향후 과제는 SM-3 블록ⅡA의 성능을 최대한 향상하는 일이다. 일본 방위장비청과 미국 미사일방위청은 22일(현지시간) 태평양에서 실시한 SM-3 블록ⅡA의 두 번째 요격실험에 실패했다. 현재 ‘이지스 어쇼어’는 미국 하와이와 루마니아에 배치돼 있으며, 북유럽 방어를 위해 2018년 폴란드에도 배치할 계획이다. 
 
김민석 군사안보전문기자  
도쿄=이정헌 특파원 kim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