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훈처, 22개국 6·25 참전 용사 후손 국내 초청



【서울=뉴시스】채윤태 기자 = 국가보훈처는 6·25전쟁 67주년을 맞아 참전 22개국 참전용사 후손 등 대학생 110명을 초청해 오는 24~30일 '유엔 참전국 청소년 평화캠프'를 개최한다.



참가자들은 방한 기간 중에 국립현충원과 전쟁기념관을 방문해 전사자들의 넋을 기리고, 비무장지대 평화누리길 자전기 타기에 참석할 예정이다.



평화캠프 주요일정은 오는 25일 발대식을 시작으로, 26일 한복을 입고 국립중앙박물관을 견학하고, 27일은 비무장지대 평화누리길 자전거 타기 및 제3땅굴을 방문한다. 28일에는 국립현충원 참배 및 전쟁기념관을 견학하고, 29일 해단식을 끝으로 6박7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한다.



평화캠프는 6월 대학생 캠프와 7월 교사 캠프로 2회에 걸쳐 진행된다. 대학생 캠프는 대학생들의 눈높이에 맞는 조별미션과 체험활동으로, 교사 캠프는 역사교과서 제작에 참여하는 미국 교사들만을 위한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부산유엔기념공원 방문 등이 계획됐다.



국가보훈처는 "6·25전쟁 유엔참전용사 후손과 관련된 다양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6·25전쟁 참전국과의 인연의 연결고리를 미래세대로까지 넓혀 대한민국의 중요한 보훈외교의 자산으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chaideseul@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