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후배들이 3개월 못 버텨요" 고민 글에 김숙 '사이다' 반응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김숙의 새로운 사이다 발언이 화제다.
 
지난 19일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절친 김숙과 송은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 도중 '송은이-김숙의 비밀보장을 부탁해'라는 작은 코너가 열려 익명으로 제보된 셰프들의 고민을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 '송은이&김숙 비밀보장']

[사진 '송은이&김숙 비밀보장']

 
송은이는 시작에 앞서 “속 시원한 해결을 주실 에레나 선생님을 모신다”며 김숙을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총 세 가지 사연을 읽었는데 그중 두 번째 사연에 대해 김숙이 '사이다' 해결책을 제시하며 화제가 됐다.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사진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두 번째 사연은 같이 일하는 주방 막내들이 2~3개월을 못 버티고 그만둬 고민이라는 내용이었다. 제보자는 “손님이 많아서 바쁘고 힘든 건 알겠지만 제가 어렸을 때는 상상도 못 할 일”이라며 “바로 프라이팬 날아간다”고 적었다. 이어 “요즘 어린 친구들은 왜 3개월도 못 버티는 거냐. 제가 보는 눈이 없는 거냐”며 도움을 구했다.
 
이를 들은 김숙은 “못 버티는 막내가 아닌 네(제보자)가 문제”라며 돌직구를 날렸다. 그는 “일이 힘들어도 사장이 괜찮으면 버틸 수 있다”며 “‘옛날엔 이랬다’ 등 과거 얘기를 하는 걸 보아 제보자는 꼰대”라고 비판했다. 김숙과 송은이는 각각 제보자의 성격을 고칠 것, CCTV를 달아 본인의 행동을 관찰하는 것을 해결책으로 제시했다.
 
네티즌들은 “역시 갓숙” “믿고 보는 갓숙의 돌직구” “김숙의 말이 정답이다. 옛날 얘기하는 꼰대가 딱 맞다” 등 여전히 멋있는 매력을 뽐내는 ‘갓숙’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