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소라 “건강 안 좋아 걷지 못할 정도였다”

가수 이소라. 그는 윤도현, 유희열, 노홍철과 함께 영국 거리에서 버스킹을 했다. [중앙포토]

가수 이소라. 그는 윤도현, 유희열, 노홍철과 함께 영국 거리에서 버스킹을 했다. [중앙포토]

가수 이소라가 방송 출연으로 나빴던 건강이 많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이소라는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홀에서 열린 JTBC ‘비긴어게인’ 제작발표회에서 “건강이 안 좋아 살도 많이 찌고 해서 잘 걸어다니지 못할 정도였다. 촬영을 하면서 에너지를 굉장히 많이 받고 왔다. 평소보다 많이 걷고 몸도 많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이날 이소라는 지난 영국 촬영에서의 일화를 전했다. 그는 같이 간 가수 윤도현이 자신의 사진을 찍었는데, 그 사진을 보면서 윤도현이 “세상에서 제일 고독한 사람의 표정”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소라는 “사진 찍히는 걸 싫어해서, 48년 살았는데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사진첩 한 권이 안 된다. 그 사진을 보니까 그때 제 기분이 그대로 기억났다. 너무 힘들었다”며 당시 자신의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노래를 하는데 그냥 사람이 앞으로 지나간다. 저는 누구든 제가 노래를 하면 날 싫어하던 사람이라도 그 순간만큼은 나한테 반하게 하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노래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나는 가수다’를 할 때는 에너지를 많이 뺏겼다. 뭔가를 얻어도 그것의 배만큼 내가 가지고 있는 감수성이나 힘 같은 걸 잃어버리는 무력함 같은 걸 느꼈다”고 했다. 그러나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이번에 평소보다 많이 걷고 느끼며 몸도 많이 좋아졌다. ‘나가수’와 좀 다르다. 비교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새로 방송되는 ‘비긴어게인’은 이소라, 유희열, 윤도현과 노홍철이 해외에서 낯선 거리 버스킹에 나서는 과정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오는 25일 오후 10시 30분 첫방송 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