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도종환 장관 "인간 누구나 차별받지 않아야…블랙리스트 엄단"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이 21일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서 독립·예술영화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이 21일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서 독립·예술영화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로 어려움을 겪은 독립·예술영화인을 만나 블랙리스트 근절과 독립·예술영화 지원확대를 약속했다.
 
21일 도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 독립영화관 인디스페이스 인근 식당에서 독립·예술영화인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다이빙벨'을 제작해 정부 지원 사업에서 제외됐던 시네마달의 김일권 대표를 비롯 독립·예술영화 전문 배급사, 전용상영관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했다.
 
도 장관은 "인간은 누구나 검열, 배제, 차별 받지 않을 권리가 있다"며 "이념이나 특정 목적으로 미리 재단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블랙리스트 진상규명을 위한 문체부 진상조사위원회 구성 및 활동에 관해서 도 장관은 예술계의 의견을 수렴한 뒤 운영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도 장관은 "진상조사위원회는 빨리하고 싶지만, 먼저 직접 고통을 받았던 분들의 의견을 듣고 해 나가겠다"며 "활동 방식, 기간, 조사범위를 논의해서 정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도 장관은 "예술의 다양성 보장 뿐 아니라 국민의 선택권을 존중해야 한다는 점에서도 독립·예술영화를 육성해야 한다"며 정부 지원 확대를 약속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