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다음달로 예정됐던 만 40세 잠복결핵검진 시행 안하기로

폐결핵 환자의 흉부 X선 사진. 결핵이 심하게 진행돼 폐가 하얗게 변했다. [중앙포토]

폐결핵 환자의 흉부 X선 사진. 결핵이 심하게 진행돼 폐가 하얗게 변했다. [중앙포토]

정부가 당초 다음 달로 예정된 만 40세 대상 잠복결핵검진을 아예 시행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검진 효과에 대한 의문, 치료 신약 도입의 어려움 같은 문제점이 제기되면서다. 질병관리본부는 21일 열린 2017년도 3차 결핵전문위원회에서 이와 같은 내용으로 권고·의결했다고 밝혔다.
  한국은 결핵 발생에 있어 '후진국'으로 꼽힌다. 매년 3만명 이상의 결핵 환자가 새로 발생하고, 2200여명(2015년 기준)이 결핵으로 숨진다. 인구 10만명당 결핵 발생률은 80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1위다. 특히 학교나 어린이집, 병원 등 집단 시설에선 결핵 감염에 취약한 곳이 많다.
  이 때문에 정부는 결핵 환자를 줄이고 선제적으로 예방하는 데 초점을 맞춘 '결핵 안심국가 실행계획'을 지난해 3월 마련하고 올해부터 본격 추진하고 있다. 징병 신체검사 대상자와 의료기관·어린이집·사회복지시설 종사자, 고교 1학년생 등에 대한 검진이 올해 단계별로 시작됐다. 검진 대상이 64만명에 달하는 만 40세(1977년생)에 대한 검진 시기도 7월로 예고됐다. 건강보험공단에서 하는 생애 전환기 건강검진에 잠복결핵검진을 추가하는 식이다.
  하지만 정부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참고해 40세 잠복결핵검진을 ‘백지화’하는 쪽으로 결정을 번복했다. 이날 위원회에서 사업 타당성과 효과, 치료 인프라 부족, 대규모 검진에 따른 거부 반응과 함께 신약(리파펜틴) 도입의 어려움을 들어 부정적으로 봤기 때문이다. 특히 신약의 경우 정부가 지난해부터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있지만 안전성 확보를 위해선 대규모 연구가 추가로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조경숙 질병관리본부 결핵에이즈관리과장은 "노인, 외국인 등 고위험군 환자를 먼저 챙겨야 한다는 쪽으로 전문가들이 의견을 모았다. 만 40세 검진 도입을 다시 검토하려면 시간이 오래 걸릴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다만 의료계 일각에선 정부가 40세가 된 성인 전체에 대한 잠복결핵검진이 어려울 수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그대로 계획을 밀어부쳤다가 뒤늦게 방향을 틀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편 정부는 지난 3월부터 시작한 집단시설 종사자 38만명의 잠복결핵검진 중간 결과도 공개했다. 이달 8일 기준으로 검진 대상 중 33.8%(12만7619명)가 검진을 받았으며, 이 중 21.4%(2만7256명)가 양성으로 확인됐다.
  정종훈·백수진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