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KT, 60만명 고객 통장서 통신료 중복인출…"금일 중 환불조치"

21일 KT 고객 중 신한은행을 출금계좌로 활용하는 60만명 고객의 통장에서 5월 통신요금이 중복 출금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 연합뉴스]

21일 KT 고객 중 신한은행을 출금계좌로 활용하는 60만명 고객의 통장에서 5월 통신요금이 중복 출금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 연합뉴스]

KT 고객 중 신한은행 계좌 자동납부를 이용하는 60만명의 지난달 통신요금이 중복 출금되면서 고객들의 항의가 잇따르고 있다.
 
21일 KT에 따르면 이날 오후 일부 고객들의 5월 통신요금이 이중으로 빠져나갔다. 이는 KT 망을 사용하는 알뜰폰 브랜드 M모바일에서도 동일하게 발생했다.
 
정확한 피해규모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신한은행을 출금계좌로 활용하는 60만명의 고객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산된다.
 
피해자 대부분은 휴대전화 가입자이지만 인터넷과 유선전화 가입자 등 유선상품 고객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규모가 커지면서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KT를 성토하는 고객들의 글이 잇따라 게재되고 있다.  
 
한 누리꾼은 "기사를 보고 확인해보니 (오후)6시 30분을 전후로 5만원씩 두 번 인출됐다"며 "확인하지 않았으면 그대로 돈을 날릴 뻔 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이에 KT 관계자는 "현재 원인을 파악 중"이라며 "즉시 신한은행 측에 상황을 통보했고, 이중출금된 금액은 오늘 중으로 환불 처리 될 것"이라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