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회전 못 해서?'...현직 검찰 수사관 10km 보복운전 혐의 경찰 수사

검찰 마크. [중앙포토]

검찰 마크. [중앙포토]

경기지역 모 검찰청에서 근무하는 40대 수사관이 보복운전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우회전하려 하는데 피해 차량이 양보하지 않았다는 단순한 이유가 발단됐다.
 
지난달 22일 오후 1시 50분쯤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의 한 도로에서 검찰 수사관(7급) A씨의 SUV 차량 경적이 연이어 울렸다. 오른쪽 방향 지시등을 켰는데도 바로 앞에 정차한 B씨의 승용차가 움직이지 않아서다.
 
이후 주행 신호로 바뀐 뒤 B씨의 차량이 앞으로 나아가자 A씨는 우회전하지 않고 그대로 B씨를 뒤쫓기 시작했다. A씨는 10㎞가량을 뒤따라 갔는데 운전석 쪽 창문을 열고 정체를 알 수 없는 검은색 물체를 흔들며 B씨를 위협했다.
 
A씨가 B씨 차량 뒤에 바짝 붙지는 않아 블랙박스 녹화 영상으로는 이 물체가 정확히 무엇인지 판별하기 어렵다고 한다.  A씨는 갑자기 추월하거나 상향등을 켜지는 않았다.
 
위협을 느낀 B씨는 A씨가 사라지자 용인서부경찰서에 보복운전을 신고했다. 경찰은  피해자 진술과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토대로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차적조회를 통해 가해 운전자 A씨가 경기지역 모 검찰 지청에 소속된 수사관인 점을 확인했다. 이후 검찰에 수사개시를 통보한 상태다.
 
하지만 A씨는 신고가 접수된 지 한 달이 다 돼가고 있지만, 경찰에 출석해 조사받지 않았다. 자신의 주거지 관할 경찰서로 사건이송을 요구하고 있고, 조사 날짜·시간이 맞지 않는다는 등의 이유를 들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조사가 아직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A씨가 차량을 갑자기 추월하는 등의 위험한 행동을 하지는 않았지만, 피해자가 위협을 느낀 만큼 종합적으로 조사해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