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구서 열흘 만에 AI 의심 가금류 확인…고병원성 여부는 조사 중

21일 대구의 한 계류장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사례가 열흘만에 확인됐다. 김성태 기자

21일 대구의 한 계류장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사례가 열흘만에 확인됐다. 김성태 기자

정부의 가금류 유통 전면금지 조치 이후 주춤하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감염사례가 열흘 만에 또 확인됐다. 
 
21일 농림축산식품부는 대구광역시 동구의 한 가금거래상인이 소유한 계류장에 있던 토종닭에 대한 간이 검사 결과 AI 양성 반응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바이러스 유형과 고병원성 여부는 조사 중이다. 
 
농식품부는 앞서 지난 12일부터 전국 모든 가금거래상인의 살아있는 가금류 유통을 전면 금지했으며, 이때부터 가금거래상인들이 소유한 닭과 오리 등에 대한 AI 일제검사를 하고 있다. 
 
이번 AI 의심 가금류 역시 일제 검사 과정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상인은 토종닭 138마리, 오리 20여 마리를 기르고 있다고 농식품부는 전했다. 
 
지난 10일 경남 고성에서 2건을 마지막으로 의심 신고가 없었지만, 열흘 만에 또다시 AI 의심 사례가 확인되면서 안심하기 어려운 상황이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