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화장실 가고 싶다'는 학생 뺨때린 교사…경찰 출동

부산시 교육청 [연합뉴스]

부산시 교육청 [연합뉴스]

교사가 화장실에 가고 싶다는 학생을 장난친다고 생각해 교무실로 불러 폭행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부산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3시 30분쯤 부산 모 고등학교 '진로와 직업'시간 A교사는 "화장실에 가고 싶습니다. 선생님 급합니다"라고 말한 B군을 화장실에 보내지 않고 교무실로 불렀다.
 
B군이 화장실에 가고 싶다고 말한 시점은 학생 2명이 화장실이 급하다며 교실을 나간 직후였다. 
 
이에 A교사는 B군이 자신을 조롱하며 장난을 쳤다고 생각했고, B군을 교무실로 불러 B군의 뺨을 몇 차례 때렸다.
 
다른 교사들의 만류로 폭행은 멈췄지만 B군을 코피를 쏟았고, 이 장면을 목격한 같은 반 학생이 112에 신고했다.  
 
부산시 교육청은 "교사는 학생들이 자신을 조롱한다고 생각해 세 번째로 화장실에 가겠다는 이 학생을 교무실로 불러 뺨을 때린 것으로 잠정 조사됐다"고 밝혔다. 시 교육청은 좀 더 자세한 상황을 조사해 관련자에 대해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장에 출동한 경찰의 대응이 미흡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당시 현장을 목격한 학생들은 "경찰관 4명이 현장에 나왔는데 선생님 편을 들며 수업시간에 왜 화장실에 가느냐고 조사했다"며 "피해자의 말은 듣지도 않고 돌아갔다"고 전했다. 
 
이에 해당 경찰서는 "신고가 폭행 사건이 일어난 지 한참 뒤에 들어와 뺨을 때린 교사가 퇴근한 상태였다"며 "피해 학생 부모도 추후 학교에 나가 입장을 밝히겠다고 해 현장에서 철수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부모의 일정에 맞춰 추가 조사를 할 방침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