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탁현민이 있어야 할 곳은 청와대 아닌 정신병원"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과 그의 저서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과 그의 저서 '말할수록 자유로워지다'

탁현민 청와대 의전행정관실 선임행정관이 2007년 펴낸 대담집『말할수록 자유로워진다』를 둘러싼 논란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사회통념과 반하는 왜곡된 성의식을 가감없이 드러냈다"는 비판이 쇄도하고 있기 때문이다. 
 
문화계 인사 4명과 함께 쓴 이 대담집에서 탁 행정관은 “임신한 선생님들도 섹시했다. 임신을 하려면 섹스를 해야 하잖아. 그러니까 거기서부터 일단 연상이 되는 거야”, “남자들이 가장 열광하는 대상은 모델 같이 잘 빠지고 예쁜 여자들이 아니야. 수학 시간에 거대한 몽둥이를 들고 발목까지 오는 스커트를 입은 선생님들”이라고 했다. 
 
또 자신이 고등학교 1학년 때 "시골에서 올라온” 중학교 3학년 여학생과 첫 성관계를 가졌다고 밝히며 그 여학생을 다른 친구들과 “공유했다”, “걘 쿨한 애야”라고 공개하기도 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야권에선 탁 행정관에 대한 경질을 요구하는 비판이 쏟아졌다. 
자유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삐뚤어진 여성관도 모자라 임산부에 대한 변태적 시각을 드러냈다”며 “경악을 금치 못하겠다는 국민적 분노가 들끓는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를 외면한다면 그야말로 오만과 독선”이라고 주장했다. 
당 대표 후보로 출마한 원유철 의원도 "왜곡된 여성관을 가진 청와대의 선임행정관을 국민의 세금으로 고용한 사람이 '페미니스트'라는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당장 탁 행정관을 경질하라"고 말했다.
 
바른정당도 “탁현민 행정관이 있어야 할 곳은 청와대가 아니라 정신과 상담실”이라며 “사과로 될 일이 아니다”라고 즉각적인 사퇴를 주장했다. 리은경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탁 행정관은 청소년들에게 왜곡된 성의식을 심어주기에 충분할 뿐 아니라 여성비하와 인권침해적 인식을 자랑인 듯 과시하고 있다”며 “왜곡된 성인식과 차별을 공공연히 떠드는 공직자에게 침묵하는 것이 나라다운 나라냐”고 반문했다.  
 
국민의당도 “왜 청와대가 탁현민 행정관에 집착하냐”고 꼬집었다. 
김유정 대변인은 “이런 사람을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으로 두고도 모든 논란과 비판에 귀막고 입닫은 문재인 정권을 알다가도 모르겠다”며 “탁 행정관은 말할수록 자유로워진다고 하니 청와대 밖에 나가 아주 자유롭게 말할 수 있도록 즉각 경질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탁현민 전 성공회대 겸임교수. [사진 탁현민 페이스북]

탁현민 전 성공회대 겸임교수. [사진 탁현민 페이스북]

 
탁 행정관은 지난달 자신의 또다른 저서『남자마음설명서』에서 ‘허리를 숙였을 때 젖무덤이 보이는 여자’를 끌리는 여자로, ‘콘돔을 싫어하는 여자’를 하고 싶은 여자 등으로 묘사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자 “10년 전 당시 저의 부적절한 사고와 언행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고 밝힌 바 있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