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민의당 박주선 "문재인 정부, 과거와 다를 바 없는 신국정농단"

[광주=연합뉴스]

[광주=연합뉴스]

국민의당 지도부가 21일 광주를 찾았다. 매주 수요일마다 지역 현장에서 비상대책위원회의를 열기로 한 가운데 첫 번째 방문지로 광주를 찾은 것.  
 
박주선 비대위원장은 이날 광주 5·18 국립묘지를 참배한 후 "국민의당이 거듭 태어나겠다"고 강조하며 "호남의 정체성을 부여받은 야당으로서 역할을 하면서도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협조할 것은 통 크게 대범하게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문재인정부를 향해 "과거 국정농단 세력의 국정운영 방식과 하등 다를 것이 없는 신국정 농단"이라며 "일방적으로 통보하고 무조건 통과를 강요하는 것은 협치가 아니고 적폐정치"라고 일갈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불법과 비리, 코드인사, 보은인사를 눈감아 주는 것은 협력이 아니고 야합"이라며 "잘한 것은 박수치고 잘못한 것은 엄중히 비판하는 것이 진정한 야당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또 더불어민주당과의 흡수설에 대해서도 분명히 선을 그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국민의당은 민주당에 흡수될 것"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점쟁이인가. 그렇게 점치면 따귀 밖에 안 맞는다"면서 "앞으로 그런 일 없을 것이다. 막말도 범위와 한계, 금도가 있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