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민석, 정유라 영장 기각에 "판사는 국민이 우스운가?"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정유라씨(오른쪽) [연합뉴스 등]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정유라씨(오른쪽) [연합뉴스 등]

지난 20일 법원이 정유라(21)씨의 구속영장을 또 기각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영장을 기각한 권순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를 비판했다.  
안 의원은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판사는 국민이 우스운가?'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정유라가 결국 자유의 몸이 되었다. 정유라의 진술을 믿고 증거인멸과 도피 우려가 없다고 믿는 판사의 판단을 존중하려야 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16년 4월 18일 정유라는 엄마와 함께 이대를 방문해서 체육학과 교수들을 차례로 만났다"며 당시의 정씨와 교수 사이에서 오간 것으로 추정되는 대화 내용을 전했다. 
 
이어 "그런데 2017년 6월, 자기의 전공을 모른다고 정유라는 주장했고, 판사는 그녀의 손을 두 차례나 들어주었다"고 적었다.  
[사진 안민석 페이스북 캡처]

[사진 안민석 페이스북 캡처]

 
안 의원은 "이재용 판사의 주심 판사를 최순실 후견인의 사위로 배정했다가 들통나자 하루 만에 교체했던 지난 3월의 기시감이 오버랩 된다"며 "정권은 바뀌었지만, 세상은 그대로다. 적폐는 온존하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끝나지 않은 전쟁"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안 의원은 정씨가 '전공이 무엇인지도 모른다'고 말하며 자신의 이대 부정입학 의혹을 부인한 것에 대해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권순호 판사는 20일 정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하며 "추가된 혐의를 포함한 범죄사실의 내용, 피의자의 구체적 행위나 가담 정도 및 그에 대한 소명 정도, 현재 피의자의 주거 상황 등을 종합하면 현시점에서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있음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사유를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