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코드' 찾는 文 대통령…트럼프 '외교 스승' 만나 "팁을 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과의 대북정책 ‘코드 맞추기’를 계속하고 있다. 29~30일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에 대비한 사전작업이다.  
 
 문 대통령은 21일엔 청와대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 스승’으로 불리는 리처드 하스 미국 외교협회(CFR) 회장을 만났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리차드 하스 미국외교협회(Council on Foreign Relations, CFR) 회장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리차드 하스 미국외교협회(Council on Foreign Relations, CFR) 회장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문 대통령은 하스 회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한ㆍ미동맹이 우리 외교ㆍ안보 정책의 근간임을 분명히 하고 앞으로도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바탕으로 협력을 강화해나갈 것”이라며 “금번 한ㆍ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ㆍ미 동맹 발전에 대한 긍정적 메시지가 미국 조야(朝野)에 확산될 수 있도록 하스 회장의 조언과 직억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과 개인적인 신뢰와 우정을 돈독히 하고자 한다”며 “북핵의 완전한 폐기를 통한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동북아 평화 안전 확보라는 한ㆍ미의 공동 목표를 함께 추진해나가길 기대한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하스 회장에게 “트럼프 대통령과 만났을 때 어떻게 접근하는게 좋겠나. 팁을 좀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하스 회장은 이에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에 와본 적 없기 때문에 한국이 발전을 이룬 특수성을 얘기하면 굉장히 좋아할 것”이라며 “문 대통령의 개인사도 잘 모르기 때문에 한국의 근대사와 궤를 같이 하는 문 대통령의 개인사를 함께 설명하라”고 조언했다고 한다.  
 
그의 조언에 문 대통령은 “미국의 동맹국 중 미국과 참전까지 같이하는 동맹을 지켜온 것은 한국밖에 없다”며 한ㆍ미 동맹을 ‘위대한 동맹’이라고 표현했다. 그러자 하스 회장은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파병, 월남전 참전 등 미군과 함께 세계 도처에서 싸운 혈맹의 역사를 예를 들어 설명하면 굉장히 대화가 잘 풀릴 것 같다”고 화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리차드 하스 미국외교협회(Council on Foreign Relations, CFR) 회장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리차드 하스 미국외교협회(Council on Foreign Relations, CFR) 회장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하스 회장과의 회동은 50분 넘게 이어졌다. 하스 회장은 ‘아버지 부시’로 불리는 조시 W부시 대통령 체제에서 중동정책 선임보좌관을 지냈고, ‘아들 부시’ 때는 국무부 정책실장을 역임한 대표적 보수 외교 전문가다. 특히 그는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대해선 강경론을 펴왔다. 전날 한국고등교육재단 초청 강연에서 “북한이 하고 있는 일(핵ㆍ미사일 개발)에 직면한 상황에서 사드 배치를 늦추려는 논리를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최근 미국 외교전문지인 ‘포린 어페어스’ 기고문에서 “북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동결하는 중간 합의를 먼저 이끌어낸 뒤 북한 위협을 완전히 제거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제시한 ‘선(先) 핵동결ㆍ후(後)비핵화’라는 2단계 북핵해법과 같은 맥락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접견은 대통령의 방미와 관련된 사항과, 한ㆍ미 동맹 관계를 발전시키는 것과 관련된 제반 사항에 대해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하스 회장은 “미국 시민의 입장으로 왔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박 대변인은 “하스 회장이 ‘(22일) 중국을 방문해 사드는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한국을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중국이 염려하는 (MD편입 등의) 문제와 관련이 없다는 기존의 자기 주장을 하겠다’고 언급했다”고도 소개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