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 대통령, 노동계엔 “1년만 시간 달라”-경영계엔 “일자리 만들면 업어드린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야3당이 반대했던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이후 국회가 파행을 빚고 있는 것과 관련, “일자리 추경(추가경정예산안)이 정치적인 이유 때문에 논의가 지연된다면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 여성들, 어르신들과 생활고에 시달리는 서민들 등 국민들의 고통이 가중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본관 세종실에서 열린 제1차 일자리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본관 세종실에서 열린 제1차 일자리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청와대에서 제1차 일자리위원회 회의를 주재한 문 대통령은 “일자리 추경은 사상 최악의 청년실업과 양극화 속에서 고단한 국민들의 삶을 조금이라도 개선하고 싶은 마음으로, 그런 절박한 심정으로 시급하게 추진한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일자리 추경이) 하반기부터 바로 우리 고용시장에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국회의 신속한 처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일자리위원회의 위원장은 문 대통령 본인이다. 그는 일자리가 모든 정책의 우선 순위임을 강조했다. 일자리위에 대해선 “일자리 문제는 산업정책, 노동정책, 재정금융정책이 아우러져야 되고, 모든 경제 주체의 참여와 협력이 필요하”며 "일자리 정책의 청사진을 보여주고, 각계 대표들과 대화와 타협을 통해서 창의적이면서 현실적인 대안을 개발해 나가고, 마련된 계획이 차질 없이 추진되도록 관리하는 역할까지 맡아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문제에 대해서도 공공부문의 추진 로드맵, 민간 부문의 추진 원칙에 대해서 위원회가 조속하게 방향을 정해서 시장의 궁금증을 해소해 줄 필요가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8월말까지 일자리 정책 로드맵을 만들 것을 지시하며 “정부는 정책의 최우선 순위를 좋은 일자리에 두고 기존 정부 정책을 거기에 맞춰 나갈 필요가 있다”고 했다. 또 “재정ㆍ세제ㆍ금융ㆍ조달ㆍ인허가 등 기존의 가용 가능한 모든 정책수단을 최대한 동원하는 한편 고용영향평가, 정부 및 공공기관 평가 등 일하는 방식까지도 일자리 중심으로 개편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각 부처를 향해서는 “소관 정책수단을 일자리 관점에서 재검토하라"고도 지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본관 세종실에서 열린 제1차 일자리위원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본관 세종실에서 열린 제1차 일자리위원회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노동계,새 정부에 1년 정도는 시간달라”= 문 대통령은 일자리위원회에 경영계와 노동계가 함께 참여한 데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대통령 주재 회의에 주요 노사 단체가 모두 한 자리에 모인 것은 18년 만에 처음”이라며 “저는 친노동이기도 하지만 또 친경영ㆍ친기업이기도 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노동계에 대해선 “노동계는 지난 두 정부에서 아주 철저하게 배제되고 소외됐다. (이전 정부가) 국정의 주요 파트너로 인정하지 않았다”며 “문재인 정부는 다르다. 경영계와 마찬가지로 국정의 주요 파트너로 인정하고 대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노동과 직접 관련 있는 정부위원회는 물론 간접적인 관련이 있거나 각계의 다양한 의견이 필요한 정부위원회의 경우에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양대 노총 대표를 위원으로 모시도록 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노동계는 지난 두 정부에서 워낙 억눌려 왔기 때문에 아마도 새 정부에 요구하고 싶은 내용들이 아주 엄청나게 많을 것”이라며 “그러나 시간이 필요하다. 적어도 1년 정도는 좀 시간을 주면서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또 경영계를 향해선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데 역할을 해 주신다면 언제든지 업어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경제계도 과거 입장을 되풀이하기 보다는 건설적인 대안을 갖고 실효성 있는 정책을 수립하는데 기여하겠다”며 “대통령께서 업어주는 날을 기다리겠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 앞서 위촉장을 수여한 뒤 일자리위원들과 기념촬영을 할 때는 먼저 웃으며 “‘일자리 화이팅’ 한 번 할까요”라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이 곧바로 “일자리”라고 선창을 하자 참석자들은 “화이팅”이라고 외치며 사진을 찍었다.
 
이날 위촉장 수여식과 회의에는 이용섭 부위원장,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 당연직 위원 14명,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박병원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최종진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 등 위촉직 위원 13명 등 모두 28명이 참석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