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수라' '아가씨' '불한당'...영화에 꽃핀 팬덤

영화 '아수라'

영화 '아수라'

[매거진M] ‘불한당원’ 같은 영화 팬덤은 최근 부쩍 자주 보인다. 지난해 ‘아수라’(김성수 감독)를 사랑하는 ‘아수리언’와 ‘아가씨’(박찬욱 감독)의 팬덤 ‘아갤러(아가씨 마이너 갤러리)’가 있었다. 지지난해는 ‘무뢰한’(오승욱 감독)을 좋아하는 ‘무뢰한당’이 생겨났다. 이들은 보통 영화 팬이 여러 영화를 두루 좋아하는 것과는 아주 다르다. 공통적으로 N차 관람을 하고, DC인사이드 갤러리와 트위터 등 SNS에서 활발히 이야기를 나눈다. 영화를 반복해 보며, 장면의 디테일을 외우다시피 한다. 굿즈(머그컵, 티셔츠, 라이터, 담요 등)를 만드는 것도 빼놓을 수 없는 ‘팬질’ 과정. 이른바 ‘총대’를 맨 팬이 대관 시사를 진행해 직접 출연 배우를 행사에 섭외하기도 한다. 좋아하는 영화의 여운을 느끼고 나누는 데 돈 쓰길 주저하지 않는다. 아이돌 팬덤과 비슷하다는 평이 나오는 이유다.
 
팬덤 양상은 영화마다 차이를 보인다. 이를테면 미장센이 아름다웠던 ‘아가씨’의 ‘아갤러’는 맘에 드는 장면의 스틸과 캐릭터를 변용해 만든 팬아트를 앞다투어 내놨다. ‘아가씨’의 각본집과 OST 발간을 주도적으로 이끌어 낸 것도 이들이다. ‘아갤러’와 ‘불한당원’은 magazine M을 비롯해 출연 배우의 화보와 인터뷰가 실린 영화 잡지 역시 다량 구매했다. ‘아수라’의 팬덤은 조금 달랐다. 한국 사회의 부조리를 폭력적 묘사로 그려낸 영화인 만큼 ‘아수리언’은 지난해 촛불 시위 당시 ‘안남시민연대’ 깃발을 들고 거리에 나서기도 했다.
영화 '아가씨'

영화 '아가씨'

 
황미요조 대중문화평론가는 “영화 팬덤 현상은 비주류였던 팬덤 문화가 최근 10년 사이 주류 문화층으로 올라온 것과 관련 있다”고 진단했다. “영화 팬덤은 영화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 캐릭터를 좋아하는 동인지 문화, 배우들이 실제 인터뷰 등에서 선보인 케미를 좋아하는 아이돌 팬덤 문화, 기존 열성적 씨네필 문화 등 다양한 요소가 섞여 있다.” 그는 “이들은 결혼, 사회생활 등 직접적 관계보다는 문화 콘텐트에서 삶의 만족과 기쁨을 얻으려는 경향이 크다”고 덧붙였다.
 
김나현 기자 respiro@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